> 방송·연예 > 해외 연예

휴 잭맨 "팬들께 돈 요구하지 않아"…SNS 사기 주의 당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저 아닙니다. 팬 여러분 조심하세요.”

할리우드 톱스타 휴 잭맨이 자신의 이름을 도용한 사기에 휘말리지 말라고 직접 경고했다.

할리우드 배우 휴 잭맨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독수리 에디'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17일(한국시간) RTE 등 외신에 따르면, 휴 잭맨은 본인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최근 벌어지는 SNS 사기의 수법과 예방법을 공지했다.

휴 잭맨이 전한 범인들의 수법은 이렇다. 휴 잭맨 이름으로 SNS 계정을 생성한 뒤 ‘팬미팅’을 미끼로 신용카드 번호를 입력하게 한다. 이를 통해 돈을 갈취한 뒤 계정을 폐쇄, 수사망을 피하는 식이다.

휴 잭맨이 트위터에 올린 경고문 [사진=트위터]

이번 사태는 휴 잭맨의 팬이 SNS를 통해 알리면서 수면 위에 올랐다. 이에 대해 휴 잭맨은 “제 이름을 도용한 SNS 계정 사기에 대해 알려주셔서 감사하다. 저와 만남을 미끼로 금전을 요구하는 모양인데, 그럴 일은 절대 없다는 걸 아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제 이름을 대면서 금전을 요구하는 건 죄다 사기다. 분명히 아셔야 한다. 이 사실을 세상 모든 분들이 공유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영화 ‘엑스맨’ 시리즈의 인기 캐릭터 울버린으로 오랜 기간 사랑 받은 휴 잭맨은 국내에서도 히트한 뮤지컬 영화 ‘위대한 쇼맨’ 후속작 준비에 한창이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