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추억의 게임 소환"...넥슨재단 '게임을 게임하다' 전시회 개최

넥슨 계정 게임 기록 등 출력 가능...빅데이터 한눈에
마비노기, 크레이지아케이드 등 추억의 게임 체험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13:0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넥슨 게임을 언제부터 얼마나 했을까?"

지난 2000년대 초부터 넥슨 게임을 열렬히 즐겼던 이용자라면 '게임을 게임하다 / invite you_' 전시회를 방문해보는 것이 어떨까. 지난 2005년부터 플레이했던 넥슨 게임에 대한 나만의 빅데이터를 한눈에 볼 수 있고, 그 시절 즐겨 썼지만 잊고 있었던 닉네임까지 재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넥슨은 전시회 개막 하루 전인 17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대한민국 온라인 게임 25주년을 맞이해 특별 기획된 이번 전시는 온라인 게임의 핵심 특성인 '참여'와 '성장'을 기반으로 했다. 전시는 오는 9월 1일까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은 이번 전시에 대해 "즉각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체험 콘텐츠를 전시 앞부분에 마련했다 (게임을 하지 않는 관람객들도) 체험하면서 게임에 대한 인식을 다르게 할 수 있고 (게임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전시를 꾸몄다"면서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짧은 시간 동안에 체험할 수 있고, 온라인 게임이 이런 면이 있구나 봐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최윤야 넥슨컴퓨터박물관 관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모습. 2019.07.17. [사진 =넥슨]
 
이어 "대한민국 온라인게임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콘텐츠이자 현실의 변화를 주도하는 주요한 매체"라며 "문화예술 콘텐츠로서의 온라인게임에 대한 다양하고 성숙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관람객들은 온라인게임처럼 입구에서 ‘로그인’을 하게 되며, 로그인 후 제공되는 ‘ID 밴드’를 활용해 전시장 곳곳에 설치된 ‘체크포인트’에 태깅하며 20점의 전시 작품을 다양한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다. 
 
'로그인’은 넥슨 계정 또는 게스트 계정으로 할 수 있다. 넥슨 계정을 사용할 경우 전시 마지막에 전시 관람 데이터뿐만 아니라 그동안 본인이 즐긴 넥슨 게임과 관련된 각종 데이터도 확인 및 출력할 수 있다. 다만 소셜 계정 사용자의 빅데이터는 출력되지 않는다. 
 
전시장에는 ‘카트라이더’의 카트가 증강현실(AR)로 전시 공간을 누비는 작품, ‘마비노기’ 속 NPC(Non-Player Character)의 시선을 실제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작품 등 온라인게임 속 콘텐츠가 오프라인 전시 공간에 색다르게 구현됐다. NPC는 게임 안에서 플레이어가 직접 조종할 수 없는 캐릭터를 말한다.
 
넥슨 게임뿐만 아니라 ‘단군의땅’, ‘쥬라기공원’ 등 온라인게임의 태동기를 보여주는 영상을 비롯, 현시점에도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온라인게임의 연대기 등 온라인게임 25주년의 의미를 담아낸 다양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연구하는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는 이번 전시에서 유저 데이터 분석, 욕설탐지 기능, 시선 추적 등 연구 중이거나 실제 적용 기술을 작품에 예술적으로 녹여냈다. 
 
인텔리전스랩스의 욕설탐지 프로그램인 ‘초코’를 활용해 욕설의 탐지 및 제거 속도를 반짝이는 빛으로 표현한 작품과, 게임 속 서버 데이터의 흐름을 시각적으로 나타낸 작품 등을 통해 예술적으로 구현된 게임 속 첨단 기술을 접할 수 있다
넥슨은 17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2019.07.17. [사진 =넥슨]
 
강대현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 부사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게임의 기술적인 영역, 특히 데이터가 게임과 어떤 방식으로 시너지를 내는지를 새로운 형태로 보여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최 관장도 "온라인 게임에 대한 새로운 시선들, 화두를 던질 수 있는 정도면 감사할 것 같다. 온라인 게임에 대한 새로운 사회적 인식의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