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소상공인연합회 "박영선 장관, 새로운 소상공인 정책 기틀 다져주길"

취임 100일 맞은 박영선 장관에 대해 긍정적인 논평 내놓아
"최저임금·근로시간 관련 현안 더욱 힘있게 대변해주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5:3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소상공인연합회가 취임 100일을 맞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에게 소상공인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회는 16일 논평을 내고 "취임 100일을 맞은 박영선 장관은 소상공인을 비롯한 여러 인사들과의 소통을 통해 중기부의 새로운 추진 방향을 다졌다"며 "중기부에 활력을 불어넣고, 업계에 역동성을 강화했다는 측면에서 높이 평가하는 바"라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소상공인들이 겪는 고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판로 확보를 통한 매출 증진, 정보 주권론에 입각한 정보 독과점 문제 등을 고민해왔다"며 "이는 소상공인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최저임금, 근로시간 등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현안에 대해 힘있게 대변해줄 것을 기대했던 업계의 바람에 미치지 못한 것은 취임 한지 얼마되지 않아 이해되는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 이 부분과 관련해서는 업계의 목소리를 더욱 경청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회는 "중기부는 소상공인 정책의 컨트롤 타워로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비전을 제시해야할 막중한 책무를 지녔다"며 "박 장관과 중기부의 행보를 응원하는 소상공인의 기대에 부응해 전력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자료=소상공인연합회]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