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그리즈만, FC 바르셀로나 공식 입단식... “이곳에 꼭 오고 싶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4일 13:2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4일 13: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이 곳에 꼭 오고 싶었다.”

앙투안 그리즈만(29)이 14일(한국시각) FC바르셀로나서 공식 입단식을 가졌다. FC바르셀로나는 그의 소속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바이아웃 금액으로 1억2000만유로(약 1593억원)를 지불했다. 5년 계약과 함께 바이아웃료로 무려 8억유로(약 1조620억원)를 책정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1억2000만유로는 역대 5번째 기록이다. 1위는 PSG(파리생제르망)의 네이마르(2억2200만유로), 2위는 역시 PSG의 음바페(1억8000만유로)다. 3위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호아우 펠릭스(1억2710만유로), 4위는 FC바르셀로나의 쿠티뉴(1억2000만유로+옵션 4000만유로)다.

그리즈만은 입단식에서 “(스페인) 프리메리가, 코파 델 레이,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팀의 목표이자 나의 목표다. 이를 모두 이루고 싶다. 바르셀로나는 최고의 팀이다. 이곳에 꼭 오고 싶었다”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