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국제유가, IEA 원유 공급과잉 전망 속 강보합

  • 기사입력 : 2019년07월13일 05:2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0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국제유가가 12일(현지시간) 보합권에 거래됐다.

열대성 폭풍 배리(Barry)로 미국 걸프만에서 원유 생산이 절반 이상 줄었으나 전세계 원유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로 상승이 제한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8월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일 보합 수준인 배럴당 1센트 오른 60.21달러에 마감했다.

국제 벤치마크인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9월물도 배럴당 20센트(0.3%) 오른 66.72달러에 거래됐다.

WTI와 브렌트유는 주간으로 각각 4.7%, 4% 올랐다.

열대성 폭풍 배리 피해를 우려한 미국 정유사들이 일제히 걸프만 해역에서 생산을 줄이면서 유가는 상승 압력에 놓였다.

미국 안전환경집행국(BSEE)에 따르면 멕시코만 원유 생산시설의 약 59%, 하루 110만배럴(bpd)에 이르는 원유 생산이 중단됐다.

리포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앤디 리포 대표는 로이터통신에 "유가는 멕시코만 생산 중단으로 지지되고 있다"며 "루이지애나주 정유 시설에 영향을 미쳐 가스와 디젤 생산에 영향을 줄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유가는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미 원유 공급 과잉 전망으로 상승 폭을 늘리지 못했다.

IEA는 미국 원유 생산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세계 원유 수요 둔화 우려를 불식시켰다. EIA는 향후 9개월 간 전세계 원유 재고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리포 대표는 "IEA 보고서는 열대성 폭풍 배리로부터 나타날 수 있는 유가 상승을 억제하고 있다"며 "시장은 경제 성장 둔화로 계속 비틀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른바 OPEC+의 감산 연장에도 불구하고 내년 전세계 원유 수요 전망치를 하루 평균 2927만배럴(bpd)로 올해 보다 134만배럴(bpd)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란과 서방 국가와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투자자들은 여전히 긴장하고 있다. 이란은 이날 영국이 '위험한 게임'을 하고 있다며 영국에 나포 유조선을 풀어줄 것을 거듭 요구했다.

지난주 지브롤터 경찰은 영국 해군 군함의 동무을 받아 유럽연합(EU)의 대(對) 시리아 제재를 어기고 원유를 시리아로 운송하던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1'을 억류했다.

스티븐 브레녹 PVM오일어소시에이츠 애널리스트는 "시간이 지나면 이것이 오직 희망 사항에 불과한 일이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번 억류 사건으로 중동 지정학적 긴장감이 고조됐다는 점은 명확하다"고 말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일간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