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과학기술 협력도 이젠 중국?.. 한·중 협력논문 일본 추월

한국연구재단 발간보고서
“한·중협력 논문 5년만 81% 증가”
"우리나라, 피인용 측면 향상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17:4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과학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중국과 협력해 발표하는 논문 수가 근년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년 전부터는 한·중 협력논문이 한·일 협력논문 수를 앞질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연구개발사업 집행기관인 한국연구재단(NRF)은 한·미·중·일 4개국의 논문 발표 및 한국과 세 국가간 협력논문 발표 현황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재단은 2013∼2018년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4개 국가별 논문을 비롯해 한·미, 한·중, 한·일 간 협력 논문의 논문수, 질적지표, 피인용수·피인용비율을 비교, 국가별 협력논문의 연구분야별 양적·질적 수준을 분석했다.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간 협력논문 수 현황 2019.07.12. [자료=한국연구재단]

재단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중국과의 협력논문은 최근 6년간 가장 가파르게 늘었고, 질적수준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중 협력논문은 22개 모든 연구분야에서 질적으로 세계 평균을 상회했다.

총 논문수 자체만 비교해도 한·미(5만1476편), 한·중(1만7152편), 한·일(1만2683편) 순이다.

무엇보다 한·중 협력논문 수는 2013년과 비교해 2018년에는 81%에 달하는 상승률을 보였다. 나아가 2013년에 한·일 협력논문 수가 조금 더 많았지만, 2014년부터 한·중 협력논문 수가 이를 추월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중 협력논문은 임상의학(Clinical Medicine), 물리학(Physics)에서 양적·질적으로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다. 우주과학(Space Science) 분야의 경우에도 논문발표 수는 상대적으로 적지만, 수백 명의 저자가 참여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인한 영향으로 질적 수준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

미국의 경우에는 우리나라와의 협력논문이 가장 많지만 질적인 측면에서는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이번 조사결과를 담은 재단 보고서는 “한·미 협력논문 수가 중국·일본과 비교하면 3~4배 정도의 많은 논문을 발표하고 있어 나타난 결과로 판단된다”면서도 “ 한·미 협력논문이 모든 연구분야에서 세계 평균을 상회한다는 점은 향후 질적 성장 등을 위한 긍정적 요소”라고 평가했다.

또 “우리나라의 경우, 연구 활발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양적 증가율이 높아 논문수 증가 측면의 잠재력이 크다”며 “다만, 논문당 인용수를 주제분야, 출판연도, 논문종류를 고려해 정규화한 논문 질적지표 중 하나인 CNCI(Category Normalized Citation Impact) 측면의 질적 성장률은 일본과 유사한 수준이나 피인용 측면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