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S&P "韓, 무역분쟁·기술전쟁에 투자급감 ...성장률 2%에 그칠 것"

11일 국제금융센터, S&P 초청 세미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2:2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2: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는 무역분쟁과 한일 기술전쟁에 따른 불확실성 증폭으로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급감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 결과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2.0%까지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금융센터는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를 초청해 '글로벌 경제의 대립구도 속 신용위험: 겨울이 오고 있는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S&P'가 11일 은행회관에서 '글로벌 경제의 대립구도 속 신용위험 겨울이 오고 있는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하고 있다. [사진=김지완 기자]

S&P는 한국 기업들의 투자감소세가 심상치 않다고 진단했다.

숀 로치(Shaun Roache) S&P 글로벌신용평가 아태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의 1분기 투자가 전년동기 대비 9%가 감소했으며, 투자설비 기준으로는 18%나 줄었다"면서 "투자는 선행지표로 불확실성에 민감도가 높다. 미래 생산성에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한일 기술전쟁이 투자를 더 위축 시킬 것으로 판단했다.

숀 이코노미스트는 "한일관계는 불확실성 증폭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국 실적 둔화 요인이 투자성장 둔화 때문인데, 한일관계로 불확실성이 가중되면 투자 여지는 더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기술전쟁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숀 이코노미스트는 "무역분쟁과 기술전쟁이 앞으로 12개월내 타결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미국에서는 투자·수출을 엄격히 통제를 하고 있고, 강한 태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속적인 마찰이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그는 "이는 생산망과 공급망에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중국의 공급망을 살펴보면 직수출 기업 50%가 해외기업이다. 한국도 이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 올해 성장률 2.0%, 내년 2.6%...한국이 무역분쟁, 기술전쟁 타 국가보다 타격 커

숀 이코노미스트는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로 올해 2.0%, 내년 2.6%를 각각 제시했다.

그는 "한국의 1분기 GDP 성장률이 1.8%를 기록했다"며 "하반기 개선되리라 보지만, 1/4분기 숫자가 한해 성장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숀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의 성장률이 여타 국가와 비교해 과도하게 낮다"면서 "한국은 개방경제, 수출, 제조업 중심의 국가로 무역분쟁, 기술전쟁과 관련해 더 많은 피해를 보는 국가다. 인도네시아, 중국 등 내수가 탄탄한 국가들보다 더 안 좋은 것으로 보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내수성장과 성장률을 높이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판단했다. 한국 성장률에 내수가 기여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행의 적극적인 통화정책을 촉구했다.

숀 이코노미스트는 "성장이 더 둔화된다면, 한번 정도 금리인하 여력이 있을 것"이라면서 "하방 리스크 높아지면 한국은행이 더 많은 역할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인플레이션은 한은 목표 인플레이션을 크게 하회해서 수치가 나오고 있다"면서도 "다만 한국은행이 과거 경기침체기에 200~300bp씩 금리인하를 했던 옵션은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경기침체 우려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그는 "겨울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겨울이 올 것이라 생각치 않는다"며 "무역분쟁과 기술전쟁은 2년래 제거될 것으로 본다. 중국의 대미 수출비중이 크지 않아 큰 문제 없다고 중국 정부가 판단하고 있다. 이는 미국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글로벌 노동시장이 매우 견고하다"며 "덕분에 내수소비 수요도 양호하다. 내수와 노동이 탄탄하기 때문에 경기침체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