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아줌마 부대' 죽은 내수시장 살린다, 무서운 소비파워 중국 중장년 여성

가정 경제권, 막강한 재력 '아줌마 시장' 간과
5·60대 여성전용 마케팅 서비스 개발 나설 때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6: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상하이 모 스타트업 기업이 자금난을 겪으며 도산 위기에 처했다. 자금 융자를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던 이 회사에 600만위안(약 10억2800만원)의 자금을 들고 투자 의사를 밝힌 이가 나타났는데...회사의 '구세주'와 같은 투자자는 다름 아닌 회사가 위치한 빌딩의 청소 아줌마였다. 알고 보니 이 아줌마는 상하이 푸둥(浦東) 현지인으로 보유한 아파트만 7~8채였고, 현금 자산도 1700만위안에 달하는 자산가였다. 

이 이야기는 진위가 확인되진 않았지만 중국 중장년 여성의 경제력을 보여주는 일화로 한때 인터넷에서 크게 화제가 됐다.

최근 중국에서는 이른바 '아줌마'로 불리는 50~60대 중장년 여성들에 산업계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견해가 확산되고 있다. 전 세계 순금 시장을 쥐락펴락할 정도의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공격적인 투자와 소비 성향을 가졌지만, 2·30대 젊은 소비층과 '실버산업'의 주력층인 노인 인구에 마케팅과 시장 관심이 집중되면서 산업계가 '아줌마'라는 큰 시장을 놓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실 '다마(大媽)'로 불리는 중국 아줌마 부대의 엄청난 구매력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지난 2013년 4월 순금 가격이 20% 폭락하자 중국 '아줌마 부대'가 미국 월스트리트로 건너가 순금 '싹쓸이'에 나섰던 사건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이때 '아줌마' 부대가 순금 구매에 뿌린 자금이 1000억위안(약 17조원)에 달한다. 

중국의 한 사회조사기관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줌마'는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통상 50~70세 사이 직장 혹은 가사에서 은퇴한 여성으로, 도시에서 주로 거주하고 있다. 안정적인 재정 상태를 기반으로 구매력이 뛰어나다. 동일한 집단과 어울리는 사회성이 강하며, 행동력도 뛰어나고 소비와 투자에 과감하다. 상호 비교와 모방 심리가 강해 소비와 투자에 있어 서로가 많은 영향을 받는다.

가정 내 경제권을 가지고 있는 중년 여성이 중국 가정의 소비와 투자 방향의 '나침반' 역할을 한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한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아줌마' 계층이 주목하는 분야에서는 단기간에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이 종종 나타나게 된다. 순금과 부동산이 가장 대표적인 분야다. 이들의 투자 분야와 대상은 예상보다 훨씬 넓고 다양하다. 귀금속과 아파트는 기본이고, 주식, P2P 심지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 시장에서도 '아줌마'들의 흔적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중국 '아줌마 부대'의 소비시장에 대한 높은 공헌도는 각종 통계를 통해서도 드러나고 있다.

최근 중국의 한 온라인 영업 전문 여행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5월 이 회사를 통해 여행상품을 구매한 중장년 여성의 비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증가했다. 또한, 이 여행사 상품을 이용하는 관광객 가운데 50~60세 여성 이용자의 비율이 15%에 달했다. 여행자 10명 가운데 1.5명이 '아줌마' 계층이라는 의미다.

전 세계 각 여행지에서도 중국 아줌마 부대의 소비력은 정평이 나있다. 프랑스 파리, 일본 도쿄, 미국 뉴욕 등 고급 백화점과 귀금속 상점에서 물건을 싹슬이 하다시피 구매하는 중국 중년 여성은 해당 지역 사회에서도 큰 화제가 되었다.

일례로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기간 중국 관광객이 러시아에서 소비한 금액은 41억루블(약 763억원)에 달했다. 이중 절반이 여성들이 구매한 의류, 화장품 및 액세서리 등이었는데 중국 '아줌마 부대'의 소비 규모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인터넷에서는 "(월드컵 경기에 참가하지 못한) 중국 축구팀을 대신해 중국 아줌마들이 월드컵 원정에 나섰다"라는 농담이 유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 소비시장과 산업계에서는 중장년 여성 소비층을 위한 마케팅이 두드러지지 않았고, 이들 소비층을 중요 고객 군으로 바라보는 기업도 많지 않았다.

산업계의 관심은 '90허우('90년대 이후 출생자, 30대)','00허우(10~20대)'로 불리는 젊은 소비층에 집중됐다. 중국 사회의 가속화 영향으로 노인층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높아졌고, 실버산업도 함께 성장했다. 넓은 범위에서 보면 중장년층도 실버산업의 한 축으로 편입할 수 있지만, '아줌마' 그룹은 사회 활동성과 속성, 경제력 등에서 노인과는 큰 차이점을 보인다는 점에서 그들만을 위한 시장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중장년 여성이 중국 가정 안정과 사회 발전에 상당한 공헌을 했지만 사회 및 가정에서 충분한 관심을 받지 못하고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있다는 '반성'도 이어지고 있다.이들 계층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동시에 소비시장에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면 중국 내수 시장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