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영암군, 다문화가족 폭력피해 예방 및 한국생활 정착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7:0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암=뉴스핌] 정경태 기자 = 전남 영암군은 민선7기의 군정목표를 ‘하나된 군민 풍요로운 복지영암’으로 정하고 군민을 위한 각종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관내 거주 하고 있는 다문화가족 역시 혜택을 누리게 하기 위한 다채로운 복지정책을 추진 중이다.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실 수업을 받는 아이들의 모습 [사진=영암군]

9일 영암군에 따르면 관내 다문화가족은 494가구의 1640명으로 영암군 인구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다문화 가족의 국적별로는 베트남, 중국, 필리핀 순이다.

특히 영암군 총 등록 외국인 수는 4133명이며 대불산단 내 조선업 관련기업의 외국인근로자 수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군은 영암군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사업지원으로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운영 지원하고 있다. 

또한 다문화가족 정착을 위해 모국어 초기상담원 지원 및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교육생 자녀돌보미 지원을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다문화가족의 정착을 위해 출산용품 지원, 국적취득 지원, 산모도우미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며 “다문화여성의 정리수납전문가 양성교육을 통해 다문화가족의 취업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kt336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