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현장에서] 아베는 '反日 대가' 치를 때까지... 한국의 준비는?

귀족 출신 달리, 스스로를 소수자라 여기며 매우 공격적 성격
총리 1기 당시, 한국은 배울게 많은 친구... 배신감에 공격 준비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아베 성격 알아야...관심 끌 대화 소재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1:31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나는 정치가를 볼 때 ‘싸우는 정치가’와 ‘싸우지 않는 정치가’의 시각으로 본다. (중략) 처음 의원에 당선된 이후 나는 항상 ‘싸우는 정치가’로 있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006년 7월 출판한 저서 ‘아름다운 국가로(美しい国へ, 文春新書)’에서 자신을 이렇게 소개한다.

아베 총리는 귀족가문 출신이다. 할아버지가 총리대신을 지낸 기시 노부스케, 아버지가 외무대신을 지낸 아베 신타로다. 그에게 ‘싸움’은 어울리지 않아 보이지만, 주변인들은 ‘싸움꾼’이라고 한다. 

일본 니혼TV의 베테랑 정치기자로 국회, 총리관저 캡(팀장)이자 아베의 전담 기자였던 아오야마 가즈히로가 2015년 펴낸 ‘나는 소수자다(뉴스핌 출간, 김은빈 번역)’에서도 “정계의 프린스인 아베는 어째서 저렇게 공격적인 걸까”라고 했을 정도다.  

자민당 전당대회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 아베, 유년시절 방어적 성격탓 '매우 공격적'

아오야마 기자에게 아베가 털어놓은 유년 시절 이야기를 보면 그가 왜 싸움꾼이 됐는지 잘 나온다. 

아베가 5살이던 1960년 일본은 미일안전보장조약 개정으로 시끄러웠다. 그가 살던 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의 집은 매일 데모부대에 둘러싸였다. “안보, 반대!”라는 시위 군중의 외침으로 집 주변 분위기는 살벌했고 돌, 불붙은 신문지 등이 집안으로 날아들었다. 할아버지가 괴한에게 습격 당해, 왼쪽 허벅지를 칼로 찔리는 일도 목도했다. “너네 할아버지는 A급 전범 용의자다”, “정계의 흑막”이란 소리도 들었다. 

아베는 그래서 스스로를 억압받는 소수자라고 여겼다. 방어기재로 공격성을 갖게 된 것이다. “중고등학교 시절에는 반(反) 자민당 분위기가 지배적이었어요. 세상 사람들에게 공격받는 할아버지(노부스케 총리)나 아버지(신타로 외무대신)를 학교 안에서 지켜야 한다라는 마음을 갖게 됐죠.” 

그는 북한과 관련한 일로 같은 자민당 소속 선배 의원을 공격도 했다. 아베가 첫 번째 총리를 사임한 다음해인 2008년 6월 일이다. 후쿠다 야스오 정권은 북한이 납치문제에 응하려는 모습을 보이자, 자민당의 야마사키 타쿠 전 부총재를 비롯한 정치가들이 “대북 경제제재를 해제해도 좋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내놨다. 

그러자 아베는 야마사키를 반역자라고 비판했다. “정부 외에 다른 사람이(국회의원) 상대(북한)에게 유리한 말을 한 뒤에 교섭에 들어가는 건 백해무익하다. 이권(利權)이 있는 게 아니냐.”(2008년 6월18일, 호텔 오쿠라 강연)

자민당 전 부총재에게 ‘이권’이라는 말로 비판한 것으로, 나라를 파는 행위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시는 총리사임 9개월째로 당내에선 “아베는 얌전히 있는 편이 좋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친구내각 구성, 자기 편 너무 챙겨..."한국과도 친구될 수 있다" 

억압받는 소수자는 유독 강한 공격성과 편애를 동시에 갖는다. 아오야마 기자는 “아베는 왜 저렇게까지 자기 편에 관대할까?”라고 했다. 아베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 중의원 의원은 “형(아베)은 공격적일 때가 있어도 실제로는 섬세한 배려심을 갖고 있다. 불필요한 적을 만들지도 않는다. 총재 선거에서도 파벌이나 이해관계 없이, 평소 형에게 호의적인 감정을 갖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다”라고 했다. 아베는 1차 정권의 내각을 구성할 때 ‘친구내각’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아베는 한국을 친구로 만들 수 있고 배울게 많다고 여겼던 듯 싶다. ‘아름다운 국가로’에선 한국을 이렇게 소개한다. “일한(日韓) 양국은 지금 하루 1만명 이상이 왕래하는 중요한 관계다. 일본은 오랜 기간 한국으로부터 문화를 흡수해 온 역사가 있다. 그 의미에서 한류 붐은 결코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다. 나는 일한 관계에 관해서 ‘낙관적’이다. 한국과 일본은 자유민주주의, 기본적인 인권과 법의 지배라고 하는 가치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실로 일한관계의 기초가 아닌가. 우리들은 과거에 대해서 겸허하고 예의 바르고 미래지향으로 마주보는 한 반드시 양국의 관계는 보다 좋은 방향으로 발전해 갈 것이라 생각한다. 양국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서라도 EPA(경제연대협정) 체결을 추진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하지만 아베가 속내를 비칠 때 이명박 전 대통령은 독도를 밟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일본보다 중국과 FTA(무역자유협정)를 먼저 체결하며 반일(反日)정책을 시작했다.

한택수 전 한국정책재단 이사장은 “아베가 한국과 잘해보겠다는 노력을 했는데 좌절되자, 그 실망감이 더 컸고 공격적으로 나오게 된 것”이라고 봤다.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그럼 아베와 어떻게 관계를 풀어 갈 것인가.

우리 정부는 대화를 하겠다고 한다. 아베의 대화법을 이해해야 하는데, 그의 주변인은 한결같이 “아베는 흥미가 없는 얘기엔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고 한다. 아베 부인인 아키에 여사도 “남편은 관심을 가질만하거나 재미있는 얘기는 잘 들어주지만, 제가 듣고 싶은 얘기를 하면 대개 듣지 않아요”라고 한다. 아오야마 기자는 “아베와 커뮤니케이션을 잘 하기 위해선 그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분위기를 읽으면서 얘길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람을 상대할 때는 행동원리를 이해해야 한다. 중국 병법서 ‘손자’에도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 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과 '경제전쟁'을 각오했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각오는 무엇이고, 철저한 준비는 돼 있는가. 전쟁에서 가장 많은 사상자는 군인보다 민간인이다. 한일 경제전쟁에서 우리기업과 우리 일자리의 피해를 어떻게 막을 것인가.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