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포스코, 전 세계 철강사 최초 ESG채권 발행

최정우 회장 “신사업 및 철강산업 생태계 발전 등에 사용”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포스코가 5억 달러 규모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환경·사회·지배구조)채권을 9일 발행했다. 전 세계 철강업체 가운데 최초다. 만기는 5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사진=포스코]

ESG채권은 환경 친화, 사회책임, 지배구조개선을 위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이다. 포스코는 친환경사업 자금조달을 위한 그린본드와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소사업 자금조달을 위한 소셜 본드를 결합한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는 ESG채권발행을 통해 에너지, 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새로 조달하는 자금으로 전기차 배터리 소재관련 신사업 및 신재생 에너지 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철강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활동 등 그룹 신성장, 친환경 사업 등에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번 채권발행을 위해 지난 4월 국제자본시장협회의 그린본드 및 소셜본드 기준에 맞춰 ‘ESG채권발행 목적과 사용, 사용에 대한 모니터링 계획’ 등을 포함한 지속가능 금융체계를 수립했다. 이를 세계적 인증기관인 Sustainalytics로부터 글로벌 기준에 적합함을 인증받았다.

글로벌 투자자들은 최근 세계경제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와 미-중 무역분쟁, 미국채 금리의 변동성 고조 등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포스코의 우수한 영업실적, 우량한 신용도(무디스 Baa1 안정적, S&P BBB+긍정적) 및 국제적인 인지도를 신뢰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HSBC, BAML, BNP Paribas, SCB가 주관사로 참여한 가운데 아시아(65%), 미국(28%), 유럽(7%) 등 전 세계 투자자들이 참여해 포스코의 ESG채권 발행에 고른 관심을 보였다. 발행금리는 5년 미국 국채금리에 105bps를 가산한 연 2.874% 수준으로 결정됐다. 이 채권은 싱가포르 거래소(SGX)에 상장될 예정이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