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K팝, 美 하위문화에서 주류로...뉴욕 케이콘 장소도 업그레이드”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20: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2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오는 주말 미국 뉴욕에서 한류 축제 케이콘(KCON)이 개최되는 가운데, 최근 수 년 간 K팝이 미국의 하위문화에서 주류 문화로 급격히 성장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8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케이콘에서 관객들이 K팝 댄스를 따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WSJ는 관객 수가 급증하면서 ‘케이콘 2019 뉴욕’이 펼쳐질 장소도 그에 맞게 업그레이드된 점에 주목했다. 2015년부터 케이콘은 매년 뉴저지주 뉴어크에 위치한 프루덴셜 센터에서 개최됐으나, 올해는 장소가 뉴욕 맨해튼 11번가의 재비츠 컨벤션 센터로 변경됐고 저녁 콘서트는 인근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다.

케이콘 주최측은 관객 수가 첫 해 1만7000명에서 지난해 5만3000명으로 급증해 장소를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최측은 한류 마켓이 미국 내 아시아 인구에만 국한되지 않고 글로벌 시장에서 급격히 성장하는 K팝의 인기와 더불어 주류 문화로 뻗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케이콘 관객의 과반수인 58%는 비(非)아시아인으로, 이들은 기본 입장료 30.99달러(약 3만6000원)보다 가격이 50배가 넘는 ‘다이아몬드 패스’를 구매하기 위해 1700달러(약 199만원)의 비용을 지불한다.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25세 비아시아계 여성 셸비 모세스는 케이콘이 처음 시작할 때부터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행사에 참석했다며, K팝이 던지는 긍정적 메시지와 비트감이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케이콘이 K팝과 한류에 열광하는 팬들에게 코첼라 페스티벌과 같은 의미를 지닌다며, 케이콘은 같은 열정을 공유한 팬들이 동질감을 느끼는 장소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롭 슈월츠 빌보드 아시아 지사장은 “K팝이 하위문화로 시작해 주류로 정착하고 있다”며, 케이콘이 앞으로 몇 년 간 계속 성장하고 K팝도 미국에서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