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日 수출 규제, 아직은 대일 특사 논할 단계 아니다"

주일대사 "한일 정상회담 다시 열리는 것 목표로 노력"
문재인 대통령 직접 대응은 신중
"각 단위서 매일 논의하지만, 대통령 지시는 아직"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11:3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대일 특사 등 외교적 해법에 대해 "아직은 논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5일 기자실인 춘추관에서 대통령 특사 등 한일 관계의 외교적 해법을 묻는 질문에 "일본 수출 규제 관련해서는 한창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어제 경제부총리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의 대응이 있었고, 업계의 어려운 점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들은 구체적으로 논의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핵심 관계자는 "주일대사는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한다고 이야기를 했던데, 대사로의 역할을 한 것이고 산업부와 정책실 등 업계의 어려움을 챙겨야 하는 곳은 그대로 하고 있다"며 "벌써 특사를 논하거나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남관표 주일대사는 이날 도쿄신문을 방문한 자리에서 "중단된 한일 정상회담이 다시 열리는 것을 목표로 일본 측이 회담에 응하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수출 규제와 관련해 직접 주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일단 직접 대응은 자제하고 있다.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관련 대응에 대한 질문에는 "각 단위에서 매일같이 심도 깊은 논의들을 하고 있다"면서 "각 단위에서 많은 의견을 모으고 방안들을 찾아나서고 있지만 대통령의 말씀 혹은 지시에 대해 지금은 드릴 이야기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핵심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WTO(세계무역기구)제소 등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에 대해서는 "전방위적으로 기업들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경제계에 있는 분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기업들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