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3일차…충청권 급식 중단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7월05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5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학교 비정규직 파업 셋째 날인 6일 대전‧세종‧충남지역 급식 중단 학교가 감소하고 파업에 참여한 인원들이 속속 학교에 복귀하는 등 파업동력이 크게 감소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전에서 이날 급식을 중단한 학교는 28개교다. 파업 첫날인 지난 3일 35개교와 둘째 날인 4일 32개교에서 줄어들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초등학교를 찾아 도시락을 먹고 있는 아이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대전시교육청]

총 266개교 중 210개교에서는 급식이 정상적으로 운영됐고 22개교는 급식 대체, 6개교는 기말고사 등으로 점심 전 학생들을 하교시켰다.

세종과 충남도 파업이 길어질수록 급식 중단 학교가 감소했다. 세종은 파업 첫날 77개교에서 둘째 날 71개교, 셋째 날 67개교로, 충남은 같은 기간 122→70→74개교로 집계됐다.

파업이 동력을 잃으면서 참여인원도 감소했다.

대전의 파업인원은 3일 414명에서 4일 336명, 5일 289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세종과 충남은 577→528→540명, 충남 935→608→602명으로 줄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5일 오후 파업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교육현장의 불편함을 감안, 업무 복귀를 우선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