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부산 비정규직 파업 이틀째 급식 중단 73곳…전날 比 1곳 늘어

파업 참여율은 678명으로 5.9%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1:4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학교비정규연대회의 총파업 둘째날인 4일 부산지역에서 여전히 점심급식이 중단되어 학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 첫날인 3일 오전 10시 부산 동래구 미남초등학교에서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왼쪽 두번째)이 우유·빵 등 대체급식을 점검하고, 손순익 교장과 윤수정 영양교사로부터 급식관련 현황설명을 듣고 있다.[사진=부산시교육청]2019.7.3.

부산시교육청이 파악한 파업참여 현황에 따르면 국·공립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526곳 중 196곳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파업 참여 인원은 부산 학교비정규직원 1만1578명 가운데 678명으로 5.9%에 달한다.

이날 급식이 중단되는 73곳(3일 27곳) 중 '도시락 지참' 3곳, 빵, 우유 등 대체 69곳, 매식(사먹음) 3곳 등으로 대체했다. 

전국학교비정규노조 부산지부, 전국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부산지부 등으로 구성된 부산학교비정규연대회의가 4일 오전 11시30분 부산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공정임금제 실현를 촉구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