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삼척시 비상대책반, 공공부문 파업 첫날 생활쓰레기 정상 수거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3: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삼척=뉴스핌] 이형섭 기자 = 민주노총 공공부문이 3일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강원 삼척시는 생활쓰레기 비상대책반을 꾸러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삼척시 비상대책반 생활쓰레기 수거 [사진=삼척시청]

삼척시에 따르면 생활쓰레기 처리 비상대책반은 환경미화원을 대신해 시 소속 공무원 등 60여 명으로 구성됐다.

대책반은 종량제봉투쓰레기 수거, 음식물쓰레기 수거, 가로변 청소, 민원처리 등 4개 반을 편성해 오는 5일까지 진행되는 파업기간 중 생활폐기물 등을 수거한다.

현장에 투입된 비상대책반은 첫 날 종량제봉투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는 정상적으로 수거 처리하고 있으며 일시적 다량폐기물의 쓰레기 매립장 반입도 가능한 상태다.

삼척시 관계자는 “대형폐기물과 재활용품 일부는 제한 수거 되고 있으니 쓰레기 배출 최소화에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진=삼척시청]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