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비정규 총 파업 첫날…부산 72개 학교 급식 중단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0: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학교 교육공무직원(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첫날인 3일 부산지역에서는 72개 학교에서 급식 차질이 빚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9시 10분 기준 급식이 중단되는 학교는 부산시내 526개 공립학교 가운데 72개 학교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급식중단학교 비율은 전체 13.7%이다.

교육공무직원 파업현황에 따르면 단설유치원 3개 11명, 초등학교 124개 396명, 고등학교 18개 109명, 특수학교 4개 23명 등 총 201개 학교 705명으로 전체 1만1579명의 6.1%에 달한다.

이 가운데 69개 학교는 빵, 우유 등 대체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며 나머지 학교는 도시락 지참, 단축 수업, 매식(음식을 사서 먹음) 등의 조치를 취했다.

시교육청은 파업 기간 동안 매일 파업 현황을 파악하고 급식 및 돌봄, 유치원 방과후과정 등을 파악해 긴급사항 발생시 각 직종 부서와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