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D-1…충북도 급식·돌봄 차질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3:5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전국의 학교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임금 현실화를 요구하며 3일부터 총파업 돌입을 선언해 충북에서도 학교급식, 돌봄교실 등 교육과정 운영에 차질이 우려된다.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충북학비연대)는 최근 진행한 2019년 쟁의행위 찬반투표결과 92.6%(투표율 85.1%)의 찬성으로 전국 총파업에 참여한다고 2일 밝혔다.

충북학비연대는 1일 충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일부터 5일까지 10만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사진=충북학비연대]

학교 급식조리원, 영양사, 돌봄사 등으로 일하는 근로자 모임인 충북학비연대는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정임금제 약속이행 등을 주장하며 3일~5일 총파업을 선포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처우개선을 국정과제로 내세웠으나 공약이행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전국의 시도교육청도 교섭에서 기본급 1.8% 인상을 답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4월부터 진행된 교섭에서 '정규직 80% 수준'의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모든 직종의 기본급 6.24% 이상 인상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전국 시도교육청은 인건비 상승에 따른 예산 부담 등을 이유로 학비연대의 요구를 현실적으로 들어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편 학비연대의 총파업에 대비해 충북교육청은 '위기대응 TF팀'을 가동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교육청은 총 파업에 돌입할 경우 식단 변경을 통한 간편식 제공, 무상급식 범위내에서 빵, 우유등 급식대용품, 즉석밥 등으로 급식을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또 특수교육실무사 파업시에는 일반학급 담임교사와 협업체제를 구축해 보조인력의 역할 분담을 수행하고, 탄력적인 돌봄교실 운영을 통해 파업의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