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앞두고 서울시교육청도 준비 태세

3일~5일 교육청 앞 1000명 규모 집회…교육청 '내부통제'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민주노총 산하 전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학비연대)의 대규모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서울시교육청도 준비 태세에 돌입했다.

서울시교육청 전경. [사진=김경민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2일 사내 방송을 통해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 1000여 명이 교육청 근처에서 집회 및 시위를 예정하고 있어 교육청 앞 도로가 통제된다. 정문 이용이 어려우니 양해해 달라"며 "최대한 대중 교통을 이용하고 불가피한 경우 주변 주차장을 이용해 달라"고 밝혔다. 

학교 비정규직 조합원의 총파업을 앞두고 사실상 경계 모드로 돌입한 상황이다.  

학비연대 1700명은 3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 후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또 4일엔 1000명이 모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무대를 설치하고 집회를 개최한다.

5일에도 학비연대 1000명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집회 후 청와대 사랑채 동편까지 행진한다.

앞서 학비연대는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이 되도록 기본급을 6.24%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또 근속수당과 정기상여금, 명절휴가비, 맞춤형복지비 등 정규직과 차별도 없애달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 외에 임금 인상 요구를 전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학비연대는 이번 총파업을 통해 △2019년 임금교섭 승리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 법제화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