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상현 “日수출 규제, 정면 충돌 불가피…문대통령 직접 나서야”

“정치적 사안…지금이라도 양국 지도자 마주앉아야”
“특사단 파견 아직 유효…靑‧日총리실 직접 나서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1일 “이대로 가면 정면 충돌을 피할 수 없다. 한일 정부 간 정치적 충돌로 빚어지는 피해는 애꿎은 양국 민간 기업들이 다 감당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것을 요구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지만 이런 일은 정말 하면 안된다. 지금이라도 한일 양국 지도자가 마주앉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일본 아베 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는 한일 정부 간 갈등에 민간기업의 경제문제를 악용했다는 점에서 양국 관계에 매우 나쁜 사례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이 문제는 정치적 사안이다. 이번 경제보복 조치는 일본 경제산업성이 발표했지만 그 지시는 일본 총리실이 했을 것”이라면서 “그간 한일 정부 간에 누적되어온 과거사 갈등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무역카드를 이용해 정치적 보복을 단행한다는 얘기”라고 했다.

윤 위원장은 그러면서 “애초부터 한국 청와대와 일본 총리실 간의 문제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의 문제였다”며 “양국 정부의 정치적 이해타산이 외교적 대화를 압도하고 있다”고 짚었다.

윤 위원장은 “지난 5월초부터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특사단을 파견해야 하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을 만나야 한다는 말씀을 누차 드렸다”며 “결국 문제는 양국 정상이 직접 만나서 풀어야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지난 6월말 오사카 G20 정상회의가 정말 중요하다고 말씀드렸지만, '8초 악수'로 끝났다. 그리고 경제계에 회자돼온 불길한 조짐과 예견은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윤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한일 양국 지도자가 마주앉아야 한다. 정치적 문제이니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 특사단 파견은 여전히 유효하다”라며 “이제는 청와대와 일본 총리실이 직접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