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박지원 “남북미 정상, 모멘텀 살려 비핵화로 가야”

“판문점서 남북미 정상 상봉‧회담 예견했었어”
“트럼프도 ‘영변핵 폐기, 北비핵화 입구’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4:21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미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회동 성사와 관련해 30일 “오늘 상봉과 회담으로 다 해결되진 않겠지만 남북미 정상은 오늘의 모멘텀을 살려 비핵화로 가야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남북미 정상의 상봉과 회담을 판문점 통일각에서 한다 예견했다”며 “상봉은 남북미 세 정상이, 회담은 북미 정상이 북한 땅에서 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밝힌대로 ‘영변 핵의 폐기는 북 비핵화의 입구’라고 확인했다”며 “보수 측의 비난에 '시작'이라 했고 청와대에서도 ‘입구’라고 했다”고 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은 개천이래 남북미 문재인 김정은 트럼프 세 분 정상이 판문점에서 상봉하는 날”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 의원은 이어 “자유의 집? 통일각? 어디일까. 역사적인 순간이다. 상봉과 회담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역사적인 2000년 6월 15일도 상봉과 회담의 결과로 공동선언이 탄생했고 남북 북미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성공을 기원한다”고 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