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미·중 정상회담·OPEC+ 회의 앞두고 하락

상반기 WTI 가격 25% 넘게 올라
6월 기준 1월 이후 최대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6월29일 04:5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9일 0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28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무역 관련 논의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의 산유량 정책 결정을 앞두고 유가는 내림세를 보였다. 다만 상반기 유가는 25%가 넘는 오름세를 기록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96센트(1.6%) 내린 58.4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8월물은 전날과 같은 66.55달러를 기록했다. 9월물은 93센트 내린 64.74달러를 기록했다. 상반기 중 WTI 가격은 25% 이상 상승했으며 브렌트유는 20% 넘게 올랐다. 

원유시장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에 대한 기대는 크지 않다. 두 정상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무역 협상을 타결시킬 가능성은 크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은 미국의 관세 부과 유예와 양국의 대화 재개에 무게를 두고 있다.

내주 초로 예정된 OPEC+의 산유량 정책 결정에 대한 기대는 이미 유가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하루 120만 배럴의 감산이 연말까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리터부시 앤드 어소시에이츠의 짐 리터부시 대표는 보고서에서 “우리는 내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에서 상당한 진전을 기대하지 않기 때문에 다음 주 위험 선호의 일부 후퇴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터부시 대표는 “더욱이 우리는 월요일부터 화요일 진행되는 OPEC+의 회의에서도 서프라이즈를 기대하지 않는다”며 “현재 합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하는 것이 가장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JP모건 체이스 앤 코의 아비시크 데시팬데 원유 시장 전략가는 블룸버그통신에 “원유는 동전의 양면의 가운데 있다”면서 “유가를 양방향으로 모두 밀어낼 수 있는 커다란 두 가지 이벤트가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4월 미국의 원유 재고가 하루 1216배럴로 월간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전 정보 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스는 이번 주 미국의 원유 채굴 장비가 2주 연속 증가세를 보였으나 월간 기준으로는 7개월 연속 줄었다고 발표했다.

WTI 선물.[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