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아시아나항공, 외국인 의료관광 수요 유치 '박차'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순천향대병원과 업무제휴

  • 기사입력 : 2019년06월28일 14:42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해외 의료관광 수요 유치 활성화를 위해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의료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항공운임 할인 등의 혜택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순천향대학병원과 각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26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서 진행된 의료관광 수요 유치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식에서 김영헌(오른쪽)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과 김상일(왼쪽)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과 순천향대학병원에서의 진료를 목적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의료관광객을 대상으로, 10~20%의 항공운임 할인과 무료 수하물 1개 추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단, 항공운임 할인 혜택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미주∙중앙아시아 노선, 순천향대학병원은 중앙아시아 노선 등 이들 관광객들이 주로 이용하는 노선만을 대상으로 한다. 무료 수하물 추가 혜택은 중앙아시아 노선 한정으로 제공된다.

아울러 두 의료기관은 아시아나항공을 탑승해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건강검진료를 할인해주는 특별 혜택도 제공한다.

김영헌 아시아나항공 여객본부장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과 순천향대학병원의 경쟁력 있고 차별화된 의료서비스와 아시아나항공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해 큰 시너지를 창출해 낼 것이라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이 외국인 의료관광객의 양적 성장은 물론, 국내 의료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09년 외국인 환자 유치가 허용된 이후 외국인 의료관광객은 지속 증가해 누적 226만명을 돌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07년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를 시작으로 한양대학교 국제병원, 연세대 의료원과 함께 해외 의료관광 수요 유치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