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미중 정상회담 시진핑 엄호, 중국 관영매체 대미 공세 총력전

  • 기사입력 : 2019년06월28일 13:12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오사카 G20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간의 샅바 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대미 결사항전의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사진=바이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8일 평론에서 ‘미국의 추가 관세는 중국에 아무 소용이 없다’며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끝까지 갈 능력이 된다’고 주장했다.

평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약 3000억 달러 규모의 대중국 추가관세와 관련,  추가 관세 공청회에서 나온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의 반대 의견을 언급하며 추가 관세 조치가 중국뿐 아니라 미국 내에서조차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또한 27일 사평을 통해 ‘미국은 중국을 압박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미국이 만든 무역전쟁 각본은 더는 앞으로 진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평은 '미국이 중요한 회담을 앞두고 매체를 이용해 상대방을 압박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중국은 이를 너무 잘 알고 있어 괘념치 않는다'고 전했다. 미국이 최근 끊임없이 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미국이 조급해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중 협상 타결에 협상 여부와 관계없이 중국은 자국의 핵심 이익을 보호할 것’이며 ‘중국은 정치 경제적으로 이미 각종 상황에 대한 준비를 마쳤다’고 미국에 엄포를 놨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