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오사카 G20무대 오른 중국 시진핑, 다자간 자유무역 강조

7번째 G20 나들이 트럼프와 만나 무역협상 타협점 모색 관심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6:48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28일~29일 오사카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일본에 도착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번 방문기간중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들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시진핑 주석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세계 경제와 무역, 디지털 경제, 포용과 지속가능성, 기후, 에너지, 환경 등의 이슈에 대한 토론을 통해 세계 경제 상황에 대한 견해를 밝힐 전망이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무역전쟁 완화 방안과 북핵문제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G20 중국 사무 담당인 외교부 부비서장 장쥔(張軍)은 지난 24일 외교부 브리핑에서 "G20 정상회의는 중요한 각국 정상들의 외교무대이자 다자간 경제 외교 활동 무대다. 시진핑 주석이 항저우 G20 정상회의를 주재한 것을 포함해 총 7회 연속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은 G20 협력과 글로벌 경제 살리기에 대한 중국의 높은 관심을 나타내는 것이다"고 말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는 국제 정치 경제 지형의 변천을 지켜보는 창구가 됐고, 주요 국가들이 전 세계 주요 이슈를 놓고 경쟁하고 협상을 벌이는 최고급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hanguogeg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