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중국 스포츠계에는 미투 운동이 존재할까?

신조어로 검색어 대체해도 검열
공안 당국, SNS 계정 삭제하기도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6:1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올 1월,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성폭행 피해 호소는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다.

문화예술체육계에 불어닥친 '미투'는 명망 높던 일부 예술계 인사들의 민낯을 드러냈다. 만연한 엘리트주의와 갑을관계 탓에 밝힐 수 없던 성추문 사건들이 세상 밖으로 드러난 것이다.

지난 2월에는 쇼트트랙 대표팀 남자 선수 김건우가 여자 숙소를 무단으로 출입한 사실이 밝혀져 파문을 일으켰다. 최근 6월25일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이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진천선수촌에서 퇴촌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스포츠혁신위원회는 6월26일 스포츠 인권 증진 및 참여 확대 정책 권고와 스포츠기본법 제정 권고를 발표했다.

스포츠 기본법은 '모든 사람을 위한 스포츠'라는 기본 명제 아래 스포츠권을 법적으로 명확하게 규정하고 이를 보장할 국가의 책무를 구체화한 것이다.

중국 공안 당국이 미투 운동을 검열하고 있다. [더포린폴리시]

▲중국 체육계에는 미투가 존재할까?

미국 할리우드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은 중국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중국판 미투는 2018년 1월 베이징항공항천대학의 유명 교수 천샤오우의 성폭행 사실을 폭로한 글에서 시작됐다.

뤄첸첸은 "천샤오우가 7명의 제자를 성폭행했다. 아이를 임신한 학생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천샤오우 교수가 12년 전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는데 이 글은 중국판 미투를 촉발시키는데 충분했다.

지난해 7월 웨이보에는 중국 유명 사회자인 주쥔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익명의 글이 올라왔다.

주쥔은 중국 국영 CCTV 진행자로서, 매년 춘절 전날 밤 방송하는 종합 프로그랜 '춘제완후이'의 메인 사회자로 1997년부터 21년간 진행해와 파문을 일으켰다. 

이 여성은 대학 3학년 시절 CCTV에서 인턴을 하면서 주쥔의 분장실에 과일과 음료수 등을 가져다주는 일을 맡았는데 어느날 분장실에 들어갔다가 주쥔한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은 오히려 주쥔과 CCTV의 이미지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사실을 공개하지 말도록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미투운동이 아직 진행형이다. [사진=BBC]

▲신조어로 대체해도 검열... 공안 당국 SNS 계정 삭제하기도 

이 밖에도 지난해 중국 각계각층에서 미투 운동이 들불처럼 번졌다.

미투는 중국 사회를 뒤흔들었지만, 잠시 뿐이었다. 중국 당국은 미투 운동을 확산을 막기 위해 SNS에 게시된 미투 관련 글들을 철저하게 차단하며 뉴스와 정보를 통제하는 캠페인을 강화했다.

중국의 대표적인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와 소후왕에서 미투를 검색하더라도 관련 글들을 찾을 수 없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미투'의 중국어 발음과 유사한 '미투'(米兎·쌀토끼) 혹은 '워예쓰(我也是·나역시)'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사용하기도 했지만, 이 신조어들은 곧바로 검색어에서 차단됐다.

이 외에도 새롭게 만들어 낸 '안예이양(俺也一樣·나도 똑같다)', '라오즈예스(老子也是·나도 똑같다)' 등의 검색어 역시 추가로 차단됐다.

중국 당국은 인터넷 통제는 검색어 차단에만 그치지 않고 페미니즘·미투 관련 웨이보 계정을 폐쇄하기도 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미투와 발음이 유사한 신조어로 운동을 확산시켰다. [사진=더컨더세이션]

중국 미투 운동에 앞장섰던 여성운동가 웨이팅팅이 2016년에 설립한 광저우 성교육센터는 성폭력 퇴치와 양성평등 촉진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해왔지만 이 역시 지난해 12월 정부 탄압으로 문을 닫았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0월에만 사회 비판적인 콘텐츠를 제작해온 SNS 계정 1만개 가량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블록체인이 미투 운동 확산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암호화폐 이더리움 플랫폼에 글을 올리는 방법으로 검열을 피하는 것. 

하지만 광전총국은 물러서지 않고 블록체인 기술 등과 관련한 암호학 연구기술전문가 등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내기도 했다.

파장이 일자 중국 교육부 측은 "정부의 무관용 정책이 성희롱을 막을 수 있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만들 것"이라고 밝히면서 서둘러 사태를 진화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