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멕시코 국경비극, 2세 여아 아빠 꼭 안고 익사.. '미국판 쿠르디'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4:1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과 인접한 멕시코 국경지대에서 2세 여아가 아빠와 함께 강을 건너 미국에 불법입국을 시도하다 물에 빠져 사망한 모습을 담은 사진이 국제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AP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멕시코 현지 신문 '라 호르나다'(La Jornada)의 한 사진기자는 지난 24일 마타모로스의 강에서 발견된 부녀의 비극을 카메라에 담았다. 

현지 신문에 따르면 남성은 엘살바도르 출신의 오스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 씨로, 23개월 된 딸 발레리아와 아내 타니아 바네사 아발로스와 함께 미국에 망명을 신청하려고 했지만 당국과 만나지 못해 좌절했다고 한다. 이내 미국으로 불법 입국하는 방법을 택했다.

발레리아를 데리고 먼저 강물을 건넌 라미레스 씨는 딸을 강둑에 서있게 하고, 아내를 데리러 가기 위해 다시 강물로 뛰어 들었다. 홀로 남겨진 발레리아는 아빠의 모습이 점차 멀어져 가자 뒤따라 강물에 뛰어 들었고, 라미레스 씨는 딸을 붙잡는데 성공했지만 안타깝게도 부녀는 급류에 휩쓸려 운명을 달리 했다. 

AP통신은 두 부녀의 참극을 담은 사진이 폭력사태와 빈곤을 피하려 자국을 떠나 미국에 망명을 신청하려는 수많은 중남미 이주민들이 직면하고 있는 위험을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는 2015년, 터키 인근 지중해에서 사망한 시리아 출신 3세 남아 아일란 쿠르디를 떠올리게 한다. 당시 유럽은 물론 전 세계가 충격에 빠진 사건이다. 일부 유럽 국가는 난민의 일부를 수용하는 제도를 도입하기도 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계속해서 강경한 난민 정책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미국으로 불법 입국 하려던 엘살바도르 출신 남성과 2세 딸이 지난 24일(현지시간) 강물에 익사해 사망한 채 발견됐다. [사진=라 호르나다 트위터]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