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외무성 "美제재에 굴복 안 해…위협 시 방아쇠 당길 것"

'폼페이오 교체' 또 요구 "싱가포르 공동성명 정면 도전"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3: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3: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 외무성은 26일 미국의 대북제재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자주권·생존권을 위협한다면 "실력행사의 방아쇠를 당길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은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인신매매보고서'와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우리 국가를 헐뜯었다"며 "또한 우리를 적으로 규정하고 제재를 계속 가할 것을 요구하는 '국가비상사태'를 1년 더 연장하는 놀음을 벌려놨다"고도 했다.

북한 조선중앙 TV의 '북한 외무성 대변인 대답' 보도 일부.[사진=조선중앙TV 캡쳐]

그는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대이란 추가제재에 대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현재 북한 경제의 80% 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고 이는 모두가 기억해야 할 중요한 것"이라고 답한 것을 문제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제재가 북미대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는 듯이 궤변을 늘어놨다"며 "폼페이오 말대로 현재 미국의 제재가 우리 경제의 80% 이상에 미치고 있다면 100%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미국의 목표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것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된 북미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북적대행위의 극치"라며 "제반 사실은 제재압박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는 미국의 야망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으며 오히려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외무성 대변인은 "북미 정상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해도 대북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 작성자들이 미국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북미관계 개선도, 한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도 했다.

그는 또한 "미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며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가 말한 바와 같이 우리는 제재해제 따위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우리 국가는 미국의 제재에 굴복할 나라가 아니다"라며 "미국이 치고 싶으면 치고, 말고 싶으면 마는 나라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이 같은 주장은 북미 협상에 있어 폼페이오 장관이 아닌 다른 인물이 나와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18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하노이 정상회담의 교훈에 비춰 보아도 일이 될 만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인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교체를 주장한 바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