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화웨이 이은 美 추가 제재 중국 5개 업체 기관 어떤 곳

美 중국 슈퍼컴퓨터 개발 업체 기관 5곳 추가 제재
슈퍼컴퓨터 개발 참여 3곳 모두 제제 명단 올라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8:02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미국이 중국 통신 기업 화웨이(華為) 다음으로 중국의 슈퍼컴퓨터 산업을 주 표적으로 삼았다. 미국은 중국의 '엑사급' 슈퍼컴퓨터 개발에 참여했던 기업 및 기관 3곳을 모두 제재대상에 포함, 중국 기술 굴기 견제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슈퍼컴퓨터 톈허 2호 내부 [사진=바이두]

 22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은 미 상무부가 21일(현지시각) 중국의 슈퍼컴퓨터 개발업체인 중커수광(中科曙光, 603019.SH), 톈진하이광정보테크놀러지(天津海光信息技術公司), 청두하이광집적회로(成都海光集成電路設計公司), 청두하이광마이크로테크놀로지(成都海光微電子技術公司) 등 4곳의 기업과 슈퍼컴퓨터 연구기관인 우시장난(无锡江南)기술연구소를 제재명단에 올렸다고 전했다. 해당 조치는 현지시각 24일부터 효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단에 오른 다섯 곳은 향후 미국 기업 및 연구 기관과의 상품 및 기술 거래에 있어 제약을 받게 된다. 만약 거래 제품이 미국의 ‘수출관리조례(EAR)목록’에 올라 있다면 미 당국의 승인이 필요하다. 

미 상무부 최종사용자검토위원회(ERC)는 조사를 통해 중커수광과 우시장난연구소가 미국의 국가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 이들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중커수광은 톈진 하이광의 대주주이고 톈진 하이광은 자회사로 청두 하이광 집적회로, 청두하이광 마이크로테크놀로지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데 ERC는 지분 관계로 얽힌 이 네 기업 모두 미국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했다.

ERC는 미 행정부 부처대표들로 구성되며 제재명단을 작성하는 기구다.

세계 슈퍼컴퓨터 순위 3위를 차지한 선웨이 타이후 라이트 [사진=바이두]

미국의 이번 조치는 중국의 슈퍼컴퓨터 산업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중커수광과 우시장난연구소 및 국방과기대학(國防科技大學)이 중국의 슈퍼컴퓨터 발전을 이끌고 있다고 보고 있다. 국방과기대학은 2015년에 이미 미 당국의 제재 대상에 올랐다.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新華社)는 중커수광과 우시장난 연구소, 국방과기대학이 중국 13차 5개년 계획 가운데 E급(엑사급, 1초당 100경 번 계산 가능) 슈퍼컴퓨터 시제품 제작 프로젝트를 담당한 바 있다고 전했다. 2018년 10월 3대의 시제품이 제작됐다.

슈퍼컴퓨터를 둘러싼 미·중 간의 충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2월 톈허2호(天河二號)가 슈퍼컴퓨팅 능력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자 ERC는 이번과 거의 같은 이유로 중국의 국방과기대학, 국가 슈퍼컴퓨터 창사(長沙), 광저우(廣州), 톈진(天津)센터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

우시장난 연구소는 1951년에 설립됐으며 중국 최초로 컴퓨팅 기술과 프로그래밍을 함께 연구하는 대형 종합기술 연구소로 설립됐다. 이 연구소는 중국 첫 슈퍼컴퓨터 제작 프로젝트 참가를 시작으로, 다수의 슈퍼컴퓨터 관련 ‘중국 최초’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설립 이래 다양한 국가 중요 연구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인민 해방군 총참모부 ‘제56 연구소’에 소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국립 자연과학 연구소인 중국과학원(中國科學院)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중커수광은 상하이 지수에 상장된 회사로 1996년 설립됐다. 슈퍼컴퓨터 장비 및 서버제품을 주로 생산하고 있다. 2004년 개발한 수광4000A(曙光 4000A)가 단번에 세계 슈퍼컴퓨터 성능부문 10위에 오르며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중커수광의 2018년 매출은 90억 6000만위안(약 1조 5247억원), 이윤총액은 5억 4000만 위안(약 908억 4420만원)을 기록했다. 수광의 시가총액은 365억 위안(약 6조 1407억 원)으로 집계됐다.

[사진=바이두]

톈진 하이광 정보테크놀로지는 2014년 설립되어 집적회로(IC), 전자전보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과 컴퓨터 통합시스템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2016년 톈진 하이광은 AMD와 손을 잡고 합작회사를 설립, x86 CPU를 공동생산하고 있다. 제품들은 고성능 전산 서버에 사용되고 있다. 계약에 따라 AMD가 하이광에 제공하는 반도체 기술은 오직 중국 시장에서만 쓸 수 있다.

AMD는 청두하이광 마이크로와 청두하이광 집적회로의 지분을 각각 51, 30%씩 보유하고 있다. X86 CPU의 2018년 매출은 1억1300만 위안(약 190억2807만 원)을 기록했다. 

상무부의 이번 발표로 미국 반도체 회사들의 주가가 크게 떨어졌는데 이 가운데 AMD가 3.03%로 하락 폭이 가장 컸고 자일링스(Xilinx)와 엔비디아(NVIDIA) 주가 또한 각각 2.28%, 1.52% 하락했다.

대형슈퍼컴퓨터는 국가과학기술 수준을 알려주는 대표적인 지표 가운데 하나다. 일반적으로 슈퍼컴퓨터는 수많은 프로세서로 구성되는데 주로 날씨, 천체 모형, 신약개발, 암호분석 등 대량 계산을 해야 하는 첨단 연구분야에 쓰인다.

지난 6월 17일 국제슈퍼컴퓨터 학회(ISC)가 발표한 세계 500대 슈퍼컴퓨터 가운데 중국의 슈퍼컴퓨터 대수는 219대로 미국의 116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슈퍼컴퓨터 성능 기준 순위에서도 우시장난연구소의 선웨이 타이후 라이트(神威·太湖之光)가 3위에 올랐다.

해당 슈퍼컴퓨터에는 우시장난연구소가 자체 설계한 선웨이(申威)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광저우(廣州) 슈퍼컴퓨터 센터에 있는 톈허2호(天河二號)는 4위에 올랐는데 국방과기대학이 연구, 제작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