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굼뜨던' 시중은행들, '패스트 팔로어' 변신

금융환경 급변하자 체질개선 몸부림
인터넷뱅크·저축은행까지 벤치마킹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 대학생 자녀 두 명을 두고 있는 직장인 김모(52)씨는 최근 한 시중은행 앱을 이용해보고 감탄했다. 계좌번호를 누르고 금액을 입력한 뒤 '이체' 버튼을 누르자 돈이 빠져나갔다. 여간 번거롭던 것이 아닌 '공인인증서'나 'OTP(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를 더는 쓸 일이 없었다. '용돈·학원비·생활비' 명목으로 아이들에게 돈을 보내는 일이 잦은 김씨는 "인터넷은행처럼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계좌이체가 가능해져 편리하다"고 했다.

주요 시중은행 사옥 [사진=각 사]

'시대 변화에 굼뜨다'던 시중은행들의 움직임이 한결 빨라졌다. 인터넷은행의 서비스나 저축은행의 홍보방식 등을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하는, 소위 '패스트 팔로어(fast follower)' 전략을 취하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변하는 금융환경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 '체질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들은 인터넷은행의 간편 모바일 대출에 대응해 자체 금융상품과 서비스의 전면 비대면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우선 KB국민은행은 최근 모바일·인터넷뱅킹의 대출 프로세스를 '비대면'으로 전면 개편했다.

인터넷은행처럼 고객들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신속하고 편리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대출서류 제출을 전면 디지털화해 '무서류·무방문' 프로세스를 구축한 것. 중요서류는 스크래핑 기술을 통해 자동 제출할 수 있고 부동산 전세(매매)계약서, 영수증 등도 스마트폰 사진 촬영 제출이 가능해 소비자 편익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다.

신한은행은 모바일뱅킹 앱 '신한 쏠(SOL)'을 통한 '원앱 전략'을 추진중이다.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가 간편함을 앞세운 '원앱 전략'으로 큰 흥행몰이를 거두자 신한은행은 지난 2017년 말경 6개 앱을 하나로 묶은 '쏠'을 시장에 선보였다.

신한 '쏠'은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공인인증서 인증은 물론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하루 100만원까지 이체가 가능한 '바로이체' 서비스를 선보였는데 고객들 반응이 뜨겁다. 앱을 켜고 이체 대상과 금액만 정하고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송금까지 채 10초도 걸리지 않는다.

최근에는 저축은행을 벤치마킹하고 나섰다. KB국민은행은 최근 '내 아이를 위한 280일 적금'을 신규 출시했다. 예비맘을 위한 태교 금융상품으로 가입 고객에 다양한 쿠폰과 이벤트를 제공한다.

해당 상품은 웰컴저축은행의 '아이사랑 정기적금'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보인다. 웰컴저축은행의 '아이사랑 정기적금'은 올해 초 임신확인서를 제출하는 고객에게 최대 연 4%의 고금리를 제공해 예비맘 카페 등에서 화제가 됐다. 특히 지점 수가 부족한 저축은행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웰컴디지털뱅크(웰뱅) 앱을 통해서 쉽고 빠른 가입을 돕고 있다.

우리은행은 SBI저축은행의 '저축송'을 벤치마킹한 '핑크퐁과 아기상어 저축송'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저축에 대한 어린이의 호기심을 노래와 영상으로 풀어낸 것인데 앞서 1달 전 공개된 SBI저축은행의 저축은행이 인터넷 등에서 크게 화제가 된 것을 감안해 유사한 홍보전략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은행들의 이러한 변신은 인터넷은행이 촉발한 '메기효과'에 2금융권까지 참전한 디지털 금융환경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기존 은행권의 디지털 서비스가 인터넷은행에 미치지 못한다는 인식이 굳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앞다퉈 '패스트 팔로어' 전략을 취했단 설명이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날로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생존의 위협을 느낀 은행들의 변신은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경쟁은 소비자 편익을 증대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