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중북부, 폭염에 ‘몸살’...산불 등 피해 확산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베트남 중부와 북부 지역이 폭염으로 막대한 피해를 본 가운데, 무더위는 앞으로 며칠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23일(현지시각) 베트남뉴스가 보도했다.

베트남 국립수문기상예보센터에 따르면 전날 베트남 북부 기온은 39도까지, 중부 지역은 41도까지 치솟았다.

일요일인 이날 역시 기온은 36~39도 수준에 머무르며 일부 지역은 41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예보센터는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낮아 화재 위험이 크며, 전기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주말 동안 베트남 중부 응에안에서는 고온 및 건조 기후로 산불이 발생해 최소 15헥타르(약 2만5375평) 면적이 전소됐다.

매체는 무더위로 인해 베트남 전역 발전량도 역대 수준으로 늘었으며, 입원 어린이 환자도 속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트남 하노이 거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