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시진핑 “방북 성공적, 북·중 관계 공고해졌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22:3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3일 0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이번 방북을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다. 시 주석은 이번 방북을 통해 북·중 양당 및 양국의 독독한 우의를 과시했다고 평가하며, 북한의 새로운 전략 노선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통한 안정 노력을 지지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는 21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만난 자리에서 시 주석이 북한 정부와 주민들의 열렬한 환영에 감사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기념사진을 촬영 중인 양국 정상 [사진= CCTV 캡처]

신화사에 따르면, 이날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수산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이번 방북 일정 내내 북·중 우호의 열렬한 분위기가 가득했고, 양당 양국의 깊은 우의를 드러내는 방문이 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 방문이 성공적이며 북·중 전통의 우의를 공고히 했다”며 “북·중 관계의 나아갈 발전 방향을 명확히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국빈 방문에서 북·중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지역의 장기적인 안정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대외적으로 확고히 드러냈다고도 말했다.

시 주석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깊은 믿음과 지지도 표시하며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중국은 북한의 사회주의 사업과 신전략노선 및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중은 서로 간의 우의의 역사가 길고 기초가 견실해 한 가족이 서로 긴밀히 협조하고 협력해 왔다”며 “선대의 숭고한 의지를 받들어 시 주석과 함께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에서 우호 관계를 계승 발전시켜 북·중 우의의 빛나는 미래를 계속 쓰고 싶다”고 말했다.

이 회담 자리에는 두 정상의 부인인 리설주와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동석했다.

신화사는 이날 뜨거웠던 환송 분위기도 상세하게 보도했다. 오후 3시 북한 주민들의 환송 속에서 평양 공항에 도착한 시진핑 주석은 열렬히 환송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감사를 표했다. 군악대가 양국 국가를 연주하는 동안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한 인민군 삼군의장대를 사열했다. 시 주석은 배웅에 나선 북한 고위급 관료들과 악수를 나누며 작별 인사를 나누었다.

특히 시 주석이 전용기 편에 타기 전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비행기 트랩 옆에서 거듭 굳은 악수를 통해 아쉬운 작별의 인사를 나눴다고 신화사가 보도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