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재계약 낙관...“연봉인상 문제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16:5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1일 2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베트남축구협회(VFF)가 연봉 대폭 인상 요구에도 불구하고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재계약이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다.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러 칸 하이 VFF 회장은 19일(현지시간) “축구 팬들은 박 감독의 재계약에 대해 걱정할 필요 없다”며 “협회 측과 감독 측 모두 재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보고 있어 재계약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태국전을 마친 뒤 소감을 밝히는 박항서 감독. [사진= 베트남축구연맹 동영상 캡쳐]

박 감독의 계약은 2020년 1월 31일에 만료되지만 아직 계약 연장 협상은 시작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박 감독은 현재 월간 2만달러(약 2325만원)를 받고 있는데 박 감독 에이전시는 지난 2년 간 박 감독의 성과를 반영해 재계약시 이를 10만달러(약 1억원)로 인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국가대표팀은 지난해 1월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본선에 진출했고, 지난해 8월 아시아게임에서는 4위를 기록했으며, 2018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올해 AFC 아시안컵에서는 8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박 감독의 베트남 진출을 도운 에이전트 디제이매니지먼트의 이동준 대표는 “박 감독 본인이 베트남 축구계에 계속 남기를 원하고 있다”며 박 감독이 한국, 중국, 태국 등의 제의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문을 일축했다. 또한 재계약 협상이 내주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VFF 측은 연봉 인상은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이 VFF 회장은 “박 감독과 재계약에 있어서 연봉 인상은 큰 문제가 아니다.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 축구에 주력하고 있으므로, 기업들이 박 감독의 연봉 인상을 위해 기꺼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박 감독에게 지급하는 연봉은 베트남 농업기업 호앙안지아라이그룹(HAG·Hoang Anh Gia Lai Group)의 도완 응우옌 덕 회장이 지원해 왔다. 호앙안지아라이그룹도 자체 축구팀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 VFF 회장은 재계약 협상을 가능한 한 빨리 마무리지어 박 감독이 본업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베트남 국가대표팀은 현재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과 올해 말 치러지는 2022 월드컵 예선에 대비해 훈련 중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