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홍문종, 우파 통합의 길에 역할 할 것..추가 탈당 없다”

20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 참석
"박근혜 탄핵 입장 변화 없어..靑, 포용정치 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11: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김승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홍문종 의원의 탈당에 대해 우파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통합으로 홍 의원도 일정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연쇄 탈당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입장이 달라지지 않았지만, 전직 대통령이 너무 오랜 기간 감옥에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포용의 정치로 풀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0 pangbin@newspim.com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홍 의원의 탈당에 대한 다양한 시각에 대한 질문에 “우파의 가장 중요한 해야 할 일은 통합”이라며 “홍 의원도 통합의 가치를 잊지 않았을 것이다. 우파가 통합할 수 있는 길로 가는 데 홍 의원도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의 추가 탈당 언급에 대해서는 “탈당 대상으로 생각했을 것 같은 김진태 의원조차 강하게 비판했다”며 “한국당에서 탈당할 의원 안 계시다 생각한다. 문재인 정권이 국민들이 바라는 방향과 달리 가고 있다는 의미에서 큰 틀에서 유연한 우파 틀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당성 및 석방 문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탄핵에 찬성했던 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탄핵 선택이 아쉽다고 말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입장변화는 없다. 저는 초기 촛불과 후기 촛불을 나눈다”며 “초기 촛불 국민들이 원하는 것이 지금의 대한민국일까 싶다. 아니라고 생각해서 그런 면에서 아쉽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이 너무 오래 감옥에 계신다. 또한 형량도 법조인의 시각에서 비교해봤을 때 지나치게 과다하다”며 “(사면·석방) 부분에 대해 제가 뭘 구체적으로 제안하기보다는 청와대가 적절히 포용의 정치를 위해서 풀어가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