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전경련, 베트남 경제부총리 초청해 경제 협력 논한다

양국 경제 협력 강화, 베트남 투자환경 개선 등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10: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부엉 딘 후에 베트남 경제부총리와 경제사절단이 방문, 허창수 전경련 회장 및 한국 재계 인사들과 양국 경제 협력 강화 및 베트남 투자환경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한국의 對 베트남 수출 및 투자 [사진 = 전경련]

최근 베트남은 한국기업의 차이나 리스크를 완화할 신 생산 및 수출기지이자 미중 무역분쟁의 최대 수혜국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베트남의 경제 발전, 베트남 환경 및 한국기업 투자 기회, 베트남 투자 환경 개선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허 회장은 환영사에서 "베트남은 이제 한국 제조업의 해외 투자 허브이자 한국 경제성장을 책임지는 우리 기업의 글로벌 중심축"이라며 "한구그이 아세안 최대 교역국으로서 베트남에 지난해 사상 최대 수출과 투자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베트남은 한국의 3대 수출국이자 5대 투자국으로 한국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나라중 하나"라며 "특히 한중 사드 갈등과 미중 무역전쟁 등 리스크 완화를 위한 관점에서 정말 중요한 나라"라고 덧붙였다.

엄 실장은 이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5월까지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한국 수출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체 수출이 6.7% 감소하는 와중에도 대 베트남 수출은 불과 0.2% 감소하는 수준에 그쳤다"며 끈끈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는 베트남에 고마움을 표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