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시진핑 방북] 김정은 "북·중 관계, 새로운 높이에서 강화·발전시킬 것"

노동신문 1면 통해 "당과 정부의 확고한 입장" 밝혀
김일성·김정일 북중 친선 언급하며 "끊임없이 계승"
"세월히 아무리 흘러도 조중친선 퇴색될 수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최고 지도자로서는 1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하는 20일 북한 노동당의 공식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면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을 열렬히 환영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형제적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는 장문의 사설을 통해 "귀중한 벗을 맞이하는 평양은 뜨거운 환영 분위기로 설레고 있다"면서 "우리 인민은 형제적 중국인민의 따뜻한 친선의 정을 안고 우리나라에 오는 습근평(시진핑) 동지를 기쁜 마음으로 열렬히 환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노동신문]

노동신문은 "습근평 동지가 복잡한 국제관계로 인해 중대한 과제들을 진행하는 속에서도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가 조중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조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혈연적 유대를 더욱 굳건히 하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노동신문은 또 "습근평 동지의 이번 방문은 위대한 당의 영도에 따라 나아가는 우리 인민의 정의의 위업에 대한 지지와 연대성의 표시"라며 "조중친선은 오래고도 견고한 혁명투쟁의 불길 속에서 피로써 맺어지고 온갖 시련을 이겨내면서 끊임없이 계승되어온 불패의 친선이며 두 나라 공동의 재부"라고 말했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 수령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사회주의 위업을 위한 성스러운 공동의 투쟁에서 맺어지고 역사의 온갖 돌풍 속에서도 자기의 본태를 지켜온 조중친선 관계를 새로운 높이에서 강화·발전시키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최고 영도자 동지와 습근평 동지의 상봉과 회담을 통해 조중 두 나라 사이의 정치적 신뢰가 더욱 증진되고 조중 친선을 보다 활력있게 진전시켜 나가는데서 획기적인 이정표가 마련되게 됐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우리 인민은 중국인민이 지혜와 근면성을 발휘하여 새 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건설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하고 있는데 대해 자기 일처럼 기쁘게 여기고 있다"며 "중국인민이 머지않은 장래에 새 시대,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건설 위업과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을 실현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세월이 아무리 흐르고 산천이 변한다고 하여도 절대로 변할 수도, 퇴색될 수도 없는 것이 조중인민의 친선의 정이고 단결의 유대"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1면에 시진핑 주석의 약력을 소개하는 등 시주석 방문을 맞아 대대적으로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