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골드만삭스 "한국 경제성장률 2.1%로 하향,금리인하 두차례"

금리인하 전망, '동결→2차례 인하'로 변경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2.3%→2.1% '하향'
D램 반도체업황 바닥, 올해 4분기→내년 2분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17: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8일 22: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골드만삭스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전망을 종전 '내년까지 동결'에서 '2차례 인하'로 변경했다. 또 올해와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도 하향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18일 '한국: 한국은행이 시장 가격보다 더 느리게 완화하는 세 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고, 종전 기준금리 및 성장률 전망을 뒤집었다.

골드만삭스 [사진=로이터 뉴스핌]

권구훈 골드만삭스 연구원은 "한국은행이 내년까지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에서, 25bp씩 총 두 차례 인하할 것으로 예측을 수정했다"며 "첫 번째 기준금리 인하는 올해 4분기, 그리고 두 번째 인하는 2020년 중반에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한은 총재의 최근 발표가 '비둘기파적'(dovish)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반도체 전망에 대한 시각도 바꿨다.

권 연구원은 "우리 글로벌 반도체 리서치팀은 D램 바닥 시점을 올해 4분기에서 내년 2분기로 바꿨다"며 "낸드플래시 역시 올 3분기에서 4분기로 바꿨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이익 전망도 하향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국내 성장률 전망도 크게 낮췄다.

아이린 최 연구원은 "수출 약화로 2분기 GDP 성장률 만등이 기대보다 낮을 것"이라면서 "2분기 성장률 전망은 1.1%에서 0.9%로 하향한다. 결론적으로 올해 한국의 실질 GDP 성장률을 2.3%에서 2.1%로 낮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무역분쟁 심화로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0bp 낮춘 2.3%로 하향한다"고 덧붙였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