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 1㎡당 779만원..전년대비 12.54%↑

전국 평균 349만원..전년 대비 7.07% 올라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최근 1년간 서울에서 분양한 민간 아파트 분양가격이 이전 1년에 비해 12.54% 올랐다.

17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서울 아파트 분양가격이 1㎡당 평균 778만6000원으로 작년동기(691만9000원) 대비 12.54% 증가했다.

서울 분양가격지수 추이 [자료=HUG]

3.3㎡당 기준 2569만원 꼴이다. 지난 4월(778만4000원) 보다는 0.03% 올랐다. 5월 민간아파트 분양가격은 5월을 기준으로 최근 1년을 분양한 민간아파트의 평균 금액이다. 지난 1년간 서울에서 1만1289가구가 분양했다.

서울의 분양가격지수는 127.0이다. 지난 2014년을 기준(100)으로 27% 올랐다는 의미다.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1㎡당 348만5000원으로 전년동월(325만5000원) 대비 7.07% 올랐다. 지난 1년간 전국에서 모두 14만207가구가 분양했다.

수도권의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1㎡당 533만9000원으로 전년동월(478만1000원) 대비 11.69% 올랐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는 1㎡당 371만9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3.34% 올랐고 기타지방의 경우 1㎡당 264만4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0.73% 내렸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