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르포] "급매물 없어요"..재건축 불투명에도 은마·잠실5 ′강세′

박원순 서울시장 "가격 상승 우려...재건축 신중해야"
현장에서는 "매수 문의 꾸준...매도자 우위 계속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6:1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재건축 허가를 쉽게 내주지 않겠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이 새로울 게 없어 아파트값에 영향이 없어요. 이곳은 다른 아파트와 달라요. 매도자들은 가격을 낮추느니 안팔고 말죠." (은마아파트 상가 A공인중개업소)

"매수 문의는 꾸준하고 매도자는 급할 게 없다는 분위기에요. 서울시장의 발언으로 오히려 이 단지가 강남 재건축의 ′가늠좌′ 역할을 한다는 게 증명된 셈이죠." (잠실5단지 인근 C공인중개업소)

17일 찾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당분간 재건축 추진이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아파트값은 별다른 영향을 받고 있지 않다.

인근 중개업소들은 아파트를 매수하려는 문의가 꾸준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최근에는 '급매물'을 기대하는 문의가 빈번하다.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시세 대비 저렴하게 나온 매물을 잡으려는 기대감에서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은마아파트 전경. [사진=이형석 기자]

하지만 실제 이같은 급매물을 찾아보기는 어렵다는 게 이들의 중론이다. 오히려 현재 시세가 작년 대비 낮다고 판단한 매도자들이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현장에서는 이같은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은마아파트 상가의 A공인중개업소는 "매수 문의는 꾸준한 반면 오히려 매도자들이 안팔려 해 거래가 가능한 매물이 많지 않다"며 "집주인들의 머릿속에는 작년 고점 때의 매맷값이 인식돼 가격을 낮추느니 장기적으로 보유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B공인중개업소도 "매수 문의가 평일에는 1~2건, 토요일에는 5~6건 몰릴 때가 있을 정도로 꾸준하다"며 "실거주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투자하려는 고객들이 대부분으로 지방 거주자들의 상담도 빈번하다"고 말했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도 비슷한 분위기로 현재 급매물은 찾아보기 어렵다. 잠실5단지 인근 C공인중개업소는 "서울시장의 발언으로 오히려 홍보 효과를 보고 있다"며 "언젠가는 재건축이 추진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아파트값이 상승한다는 기대감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D공인중개업소도 "현재 매수 문의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어 시세 대비 저렴한 급매물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2일 강남 아파트의 재건축 불가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강남 아파트의 재건축 사업이 부동산 가격 상승을 견인한다는 우려에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재건축 '대장주'인 은마아파트와 잠실5단지의 매맷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하지만 며칠이 지난 현재 시장은 크게 동요하지 않고 있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현재 은마아파트의 전용면적 76㎡는 16억 초·중반대에서 17억원 중반대의 매매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비인기층인 저층과 고층은 16억3000만~16억7000만원, 로얄층은 17억5000만원 수준이다. 전용 84㎡는 로얄층은 18억 후반대~19억원 초반대의 매매호가를 형성 중이다. 비인기층은 18억원 초·중반이다.

실제 거래도 적지 않다. 인근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은마아파트의 전용 76㎡은 최근 17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올해 최고가로 아직 실거래가 신고 전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신고된 전용 76㎡의 최고가는 17억1000만원이다.

잠실주공5단지는 현재 전용 76㎡가 18억 중반대~19억원 수준의 매매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최고 거래가는 지난달 신고된 18억2900만원이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