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평택해경, 수상레저 분야 국가 안전 대진단 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3: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3: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경기 평택해양경찰서는 다음 달 31일까지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해양 레저 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수상레저 사업장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평택해경은 17일 이 기간 동안 민관 합동 점검팀을 구성해 최근 3년 내 사고가 발생했거나 승선 정원 13인 이상 장비를 보유한 수상레저사업장을 중심으로 대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말했

경기 평택해양경찰서 간판 [사진=평택해경]

이번 국가 안전 대진단에서는 △시설물, 수상레저기구(장비) 안전성 전수 조사 △수상 레저 위해 요소 발굴 및 개선 △법률 및 제도 개선점 진단 △안전 검사 수검 및 보험 가입 여부 확인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대진단에서는 경미한 위반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하도록 조치하고 중대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형사 처벌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수상 레저 분야 안전 확보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할 계획이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본격적인 해양 레저 활동 시기를 앞두고 수상 레저 사업장의 시설 및 장비에 대한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점검해 해양 안전사고를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 안전 대진단은 대형 재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정부, 지방자치단체, 해당 분야 전문가가 참여해 안전 위험 요소를 사전에 파악 발굴하는 제도로서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