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수술·재활도 돕는다...산업부-복지부 돌봄로봇 협업 확대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서 협력 논의
로봇 기술개발+중개 및 서비스 연구
수술·재활·웨어러블 로봇까지 범위 넓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정부가 간병 보조를 위해 도입된 돌봄로봇의 기술개발과 제도개선을 가속화하기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17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돌봄로봇 수요자와 로봇지원기관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돌봄로봇 활성화를 위한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해 부처간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통해 돌봄로봇에 대한 수요처의 이해도를 높이고 비용 효용성을 검증하는 한편, 산업부-복지부 간 협력분야를 수술로봇과 재활로봇, 웨어러블 로봇까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한국은 작년에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했으며 2026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가 넘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간병인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돌봄로봇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런데 로봇기업은 시장의 판로를 개척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수요처에서는 로봇에 대한 이해 부족과 초기 투자비용 부담으로 로봇 도입에 애로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기술개발과 수요처에 제공할 서비스 연구를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산업부가 지난 3월 발표한 '로봇산업 발전방안'과 복지부의 '돌봄로봇 서비스모델 개발계획(2019~2022년)'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로서 각각 돌봄로봇의 기술개발 계획과 서비스 연구계획을 담고 있다.

정부는 나아가 양 부처가 협업을 통해 돌봄로봇 사용자의 의견을 기술개발과 제도개선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산업부-복지부 및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스마트 돌봄로봇 협의회'와 수행기관 연구자·수요자가 참여하는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행사는 산업부-복지부 협업을 위해 마련된 자리로 돌봄로봇 협업 사업을 수행하는 로봇기업·연구소·대학·기관 및 돌봄 수요자 등이 참여해 2022년까지(산업부는 2021년까지) 추진하는 사업에 대한 추진 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는 사용자의 요구사항을 파악해 기술개발과 제도개선에 반영하기 위해 돌봄로봇 사용자들이 참여하는 돌봄로봇 네트워크 실무그룹(Working Group) 회의도 개최될 예정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국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로봇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간호·간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번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 이후에도 산업부와 복지부는 협력사업의 공동 연구발표회 및 성과교류회를 개최하고, 사업 현안과 성과를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