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서 35세 남성 투신 사망…"첫 순교자 대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0:0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지난 15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 현장에서 한 남성이 정부 청사가 있는 애드미럴티역 인근 쇼핑몰에서 고공시위를 하다 투신해 사망했다.

홍콩 프리프레스(HKFP)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렁'(Leung)이란 성 씨를 가진 이 남성은 15일 오후, 퍼시픽플레이스 쇼핑몰 난간에서 '중국으로 범죄인 인도에 반대한다. 송환법 완전 철폐. 우리는 폭도들이 아니다. 학생들과 부상당한 이들을 석방하라. 캐리 람은 하야하라. 홍콩을 도와달라'란 문구가 쓰인 배너를 설치했고, 건물 아래로 추락했다. 

경찰은 HKFP에 이날 오후 4시30분께 쇼핑몰 직원으로부터 신고를 받았다고 알렸다. 이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을 무기한 중단한다고 발표하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당시 일부 시위자들은 '주님을 의지합니다'(Sing Hallelujah To The Lord)를 합창하며 남성이 뛰어내리지 않도록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밤 9시 34분에 사망했다.

사건 다음날인 16일, 법안 철폐와 람 장관의 하야를 요구하는 시위 현장에서 렁 씨를 추모하는 손길이 이어졌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쇼핑몰 인근에는 렁 씨를 추모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시위자들은 그를 "첫 순교자"로 대우하며 조화와 향초를 두고 갔다.

16일 오후 1시쯤 렁 씨를 추모하러 온 피터 찬(68) 씨는 "그는 첫 순교자가 됐다. 그리고 우리는 이 이상의 순교자를 원치 않는다"며 람 행정장관을 언급, "법안을 추진한다는 한 사람의 고집이 아니었으면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HKFP는 남성이 건물에서 추락하기 수시간 전 행적이나 배경은 아직 불분명하다며 경찰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이란 것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범죄인 인도 법안' 완전 철폐를 요구하는 홍콩 시위자들이 지난 15일 퍼시픽플레이스 몰 난간에서 떨어져 사망한 렁 씨를 추모하고 있다. 2019.06.16. [사진= 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