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U20 축구팀 금의환향... 이강인 "골든볼, 동료가 도와줘 가능했다"

대표팀, 정오부터 서울광장서 환영행사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골든볼, 동료들이 도와줘서 가능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 대표팀은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대3으로 패했다. 하지만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초 준우승을 달성한 후 17일 오전8시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이강인은 귀국 공식인터뷰에서 "처음 목표인 우승을 못 이뤘지만 최선을 다했다. 좋은 추억이자 경험이었다. 골든볼을 받았지만 당시 상황에서는 결승전에서 져서 기쁘지 않았다. 동료들이 많이 도와줘서 좋은 모습이 가능했다. 나만 오롯이 (잘해) 받은 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결국 경기를 지면 슬프다. 그렇다고 슬픔에 빠져서는 안된다. 좋은 상대들과 좋은 경험을 했다. 매순간 기억에 남는다. 소집된 첫날부터 마지막 결승까지 매순간이 추억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정말 동료들이 제가 잘하는 플레이를 하게 도와줬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 승리할 수 있게 도울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소속팀 발렌시아에서 축전에 대해서는 "개인적 연락이라 밝히긴 힘들다. 이적설에 대해서는 아는게 없다"고 짧게 답변했다.

그는 "지금은 가족들과 휴식을 즐기고 싶다"며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인천공항을 빠져나갔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인터뷰를 하고 있다.2019.06.17 leehs@newspim.com

이광연은 "U-20 경기 중 4강 에콰도르 마지막 선방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8강 세네갈전도 기억에 남지만 에콰도르전에 가장 인상깊다. 우리가 1대0으로 앞서는 상황에서 실점을 하면 연장전으로 넘어가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승 원동력은 '믿음'이라고 생각한다. 대표팀 모든 선수들과 스태프들의 믿음이 있어서 가능했다. 국민 여러분께 약속했던 '어게인 1983'도 믿음으로 이뤄 결승전까지 가게 됐다. 이번 대회를 치르며 얻게 된 '빛광연'이라는 별명에 대해서 좀 뿌듯하다"라고 밝혔다. 

이광연은 "팬들의 사랑이 이제야 실감 난다. 아직 보여준 게 많이 없는데 이렇게 계속 사랑해주신다면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축구대표팀은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정오부터 환영행사에 참석한다.

행사는 오전 11시30분부터 걸밴드 락킷걸과 대표팀 응원가 '승리의 함성'을 부른 트랜스픽션의 공연을 시작으로 정정용 감독과 골든볼 주인공 이강인을 비롯한 선수단 전체 소개와 인터뷰, 팬들과 함께하는 포토타임 순으로 진행된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이광연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FIFA 주관 대회는 성인 월드컵, 올림픽(IOC 주최, FIFA 주관), U-20 월드컵, U-17 월드컵으로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은 이번대회에서 아르헨티나, 일본, 에콰도르 등 강호팀들을 차례대로 격파,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2019.06.17 leehs@newspim.com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FIFA 주관 대회는 성인 월드컵, 올림픽(IOC 주최, FIFA 주관), U-20 월드컵, U-17 월드컵으로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은 이번대회에서 아르헨티나, 일본, 에콰도르 등 강호팀들을 차례대로 격파,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2019.06.17 leehs@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