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재명 경기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 포천 소독시설 방문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8:3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기북부=뉴스핌] 양상현 기자 = 북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박윤국 포천시장, 양기원 포천축협 조합장, 최영길 대한한돈협회 포천시 지부장과 함께 포천시 영중면의 거점소독시설을 찾았다.

13일 오후 이재명 지사가 방역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 지사는 현장에서 포천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황 및 대책을 보고받은 후 실제 거점소독시설의 차량 소독 과정을 직접 점검했다.

경기도는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지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신고체계를 유지 중이며, 방역전담관 201명을 지정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과 현장점검을 벌이는 등 유입방지에 집중하고 있다.

13일 오후 이재명 지사가 방역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yangsangh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