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신안 앞바다에서 사라진 중국 도자 57점이 말해주는 것은

1983년 신안해저유물매장해역서 중국 도자 57점 도난
신안선, 1975년 신안군 중도면 도덕도 앞바다에서 발견
1976년부터 9년간 정부가 11차례 수중발굴 조사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5:5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대전=뉴스핌] 이현경 기자 = 1983년 신안해저유물매장해역에서 훔친 중국 도자기 57점을 해외로 빼내 팔아치우려던 60대가 지난 3월 20일 경찰에 붙잡혔다. 1320년대 전남 신안군 앞바다에서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안선' 유물이 고미술 시장에서 유통될 뻔한 사건이다. 중세 동아시아 3국의 문화교류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되는 신안해저유물매장해역은 어떤 곳일까.

[대전=뉴스핌] 정일구 기자 =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오전 대전시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재청과 공조해 전남 신안군 증도면 방축리 도덕도 앞 신안해저유물 매장해역에서 도굴된 중국 도자기를 지난 1983년부터 자신의 집 등지에 숨겨 보관해 온 A(63)씨를 매장문화재보호및조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3월에 검거, 도자기 57점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회수한 도굴 문화재. 2019.06.13 mironj19@newspim.com

신안해저유물매장해역은 사적 제274호(1981년 6월 16일 지정)다. 즉,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국가 지정문화재이며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관리·보존된다. 그러니 이 구역에서 발견된 유물을 도굴하는 것은 엄연히 범죄행위로, 마땅히 국가로 회수돼야 한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여기서 회수된 도자는 중국 원나라 시대 것이나 발견된 곳이 한국령 바다이기에 소유권은 우리나라에 있다. 중국이 도자 환수 요청을 할 수도 없다. 한국이 훔친 중국 유물이 아니기 때문이다.

신안선은 지금으로부터 44년 전인 1975년,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면 도덕도 앞바다에서 어부에 의해 발견됐다. 1976년부터 1984년까지 9년간 총 11차에 걸쳐 정부가 수중발굴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당시 인양된 유물은 2만2000여점에 달한다. 석재료 40여점, 금속류 720여점, 동전 28t 등이 발굴됐다. 출토 도자기의 종류는 청자, 백자, 흑유자기, 균요계 도자 토기 등 다양했다.

인양된 선체의 길이는 28.4m, 너비 6.6m다. 이 무역선은 중국 경원을 지나 일본 하카타와 교토의 토후쿠지로 운항하던 중 1323년 침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동전에 달아둔 물표인 묵서 표기로 확인됐다.

[대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심지연 문호이 13일 오전 대전시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에서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도굴된 도자기 은닉 피의자 검거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6.13 mironj19@newspim.com

신안선이 침몰된 해역은 서해 남부지역의 중요한 연안항로로 7~8세기 이후 한·중·일 무역 품목의 종류와 교역로 연구에 매우 중요하다. 이때 발굴된 유물들은 1320년대에 중국 절강성 지역과 강서성 지역에서 생산됐고, 청자는 용천요(중국 절강성 용천시를 중심으로 한 청자 생산지)계, 백자와 청백자는 경덕진요(중국 강서성 부량현에 있는 청백자 생산지)계로 각각 확인됐다.

문화재청 심지연 문화재 감정위원은 "이번이 회수한 중국도자 57점이 신안해저유물매장해역에서 발견한 것과 형태와 크기가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회수된 도자에 바다에서 건져올린 흔적은 없다. 진흙 부근에서 올리면 모래와 같은 것이 묻어있지 않을 수 있다. 다만 이와 같은 형태로 대량 생산이 가능했던 건 중국 원나라 시대다. 그러니 이번에 회수된 도자들은 신안선에서 발견됐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피의자가 도자를 판매하려고 했을 때 '신안선 유물이다'라고 말하고 다녔다"고 설명했다.

참고로 이곳에서 발굴된 신안해저문화재는 전시를 열어 국민과 공유해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해 6월 4일부터 이달 2일까지 '신안해저문화재 흑유자 특별대공개'를 선보인 바 있다.

목포 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는 신안선 보물 4500여점이 상설 전시되고 있다. 이번에 회수된 중국 도자 57점도 목포 해양문화재연구소로 옮겨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 유물들은 보존 상태가 좋아 학술적·교육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