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사상 첫 결승 진출, 전국 곳곳 거리응원 예약

서울, 광화문 광장·서울 광장에서 거리응원전 준비
경기장·체육센터·해수욕장 등 전국 곳곳에서 단체 응원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3:5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사상 첫 결승에 진출, 전국 곳곳에서 거리응원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과 우크라이나는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른다.

서울에서는 경기 당일 광화문 광장과 서울 광장에서 거리응원이 펼쳐질 전망이다. 또한 대한축구협회(KFA)도 현재 서울시와 스폰서, 방송국 등과 협의를 통해 응원전을 펼칠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과 독일의 2018 당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거리응원전. [사진= 뉴스핌DB]

전국 각 지자체들도 잇따라 단체 거리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과 계양구청, 남측 광장 등에서 단체 응원을 펼친다. 한국 대표팀 수문장 이광연(20·강원FC)의 모교인 인천대에서는 재학생 250명이 캠퍼스 내 소극장에 모여 응원을 벌인다.

대전에서는 중앙로와 시청남무광장 등에서 거리응원을 펼치기 위해 검토중이고, 세종시도 호수공원 거리응원 개최를 추진 중이다. 경북 대구는 대구 FC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충남 예산에서는 예산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단체응원을 추진하고 있다.

영주시에서는 국민체육센터에서 결승전 응원을 한다.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는 15일 오후 7시부터 '2019 스틸시티 포항! 메탈락 경연대회'를 연 뒤 곧바로 특설무대 전광판에서 경기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한국은 폴란드에서 열리고 있는 2019 U20 월드컵에서 36년 만에 4강에 진출한데 이어 에콰도르를 제압하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열띤 응원전에 힘입어 우승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