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삼성 베트남 자회사 4사, 올해 1Q 순이익 29%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6:2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삼성전자의 베트남 자회사 4개사의 올해 1분기(1~3월) 순이익이 전년동기비 29% 감소한 11억6000만달러(약 1조3700억원)을 기록했다고 VN익스프레스 등이 12일 보도했다.

특히 LCD 디스플레이 부문이 부진을 겪으면서 ‘삼성 디스플레이 베트남(Samsung Display Vietnam)’은 4914만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2억9900만달러의 순이익을 올렸었다.

4개 자회사 중 가장 규모가 큰 ‘삼성 일렉트로닉스 타이 응우옌(Samsung Electronics Thai Nguyen)’의 순익은 5% 감소했으며, ‘삼성 박 닌(Samsung Bac Ninh)’으로도 알려진 ‘삼성 일렉트로닉스 베트남(Samsung Electronics Vietnam)’은 22% 감소했다.

한편, TV 등 가전제품을 제조하는 ‘삼성 호치민 가전 복합단지(Samsung Ho Chi Minh City CE Complex)’는 순이익이 44% 증가했다.

삼성은 베트남 내 최대 외국 자본이며, 약 16만명을 고용하고 있다. 베트남 자회사 4곳의 매출액 합계는 670억달러에 이르며, 삼성전자 전체 매출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베트남 근로자들이 베트남 북부 타이 응우옌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