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신안군, 벼농사규모화사업 영농작업 대행비 약정식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6:0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신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신안군은 12일 관내 영농조합법인 3개소와 위탁농가대표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벼농사 규모화 사업 영농작업 대행비 약정식’을 개최했다.

벼농사규모화사업은 민선 7기 박우량 신안군수의 공약사업으로 농촌의 고령·여성 농가 등 영농취약계층과 영세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해 영농조합법인 3개소를 시범적으로 선정, 벼 육묘부터 건조까지 기계로 가능한 영농작업을 대규모로 위탁받아 대행해주는 사업이다.

벼농사규모화사업 영농작업 대행비 약정식 모습 [사진=신안군]

이번 약정을 통해 신안군은 영농법인 3개소에 농기계, 육묘장, 농기계 보관창고 등을 지원하고 영농법인은 향후 5년간 영농작업 대행비를 20%이상 인하 할 계획이며, 이번 약정을 통해 위탁 농가 평균 연220만원의 생산비 절감효과가 있고 영농취약층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6월 현재 지도읍, 비금·안좌면 3개 읍·면에서 351ha 면적에 168농가가 참여해 논 정지작업과 육묘·모내기 작업을 완료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농촌의 고령화로 인해 대규모 기계화영농의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점차 영농위탁 면적을 늘려갈 것으로 기대되며 더 많은 농가가 참여하면 소득 증대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