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차이나머니 실리콘밸리 '퇴출' 무역전쟁 일파만파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04: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04: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과 연계된 벤처캐피탈 업체 디지털 호라이즌 캐피탈과 4년 전 50만달러의 투자 계약을 체결했던 미국 IT 신생 업체 파일럿 AI는 최근 투자 자금 회수를 요구하고 나섰다.

투자회사가 중국과 연결고리를 형성하고 있어 인공지능(AI) 기술에 기반한 제품을 미국 정부 부처에 납품한다는 계획에 차질이 벌어질 것으로 우려한 데 따른 결정이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차이나 머니가 미국 IT 산업의 심장부인 실리콘밸리에서 홀대 받고 있다. 지난해 양국의 관세 전면전이 벌어진 데 따라 한 때 자금줄인 동시에 중국 시장 진출 통로로 각광 받았던 관련 벤처캐피탈이 설 자리를 잃었다는 분석이다.

11일(현지시각) 컨설팅 업체 로디움 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월 5억달러에 육박했던 중국 자금의 미국 신생 기업 투자 규모가 올들어 월 2억달러 내외로 급감했다.

특히 중국 국영 기업이 주도하는 벤처캐피탈 딜은 올들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아울러 기업 인수합병(M&A)를 포함한 중국의 대비 외국인직접투자(FDI) 규모가 지난 2016년 460억달러에서 지난해 50억달러로 90% 급감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 보이콧을 포함해 중국에 대한 장벽을 높이면서 양국 자금 거래는 급랭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얘기다.

지난달 10일 미국의 관세 인상 이전까지 이르면 5월 중 협상 타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던 중국 벤처캐피탈 업계는 냉전으로 치닫는 최근 상황에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실리콘밸리의 신생 업체들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다. 중국 자본과 손을 잡았다가 정부 수주나 부품 수출입 등 다방면에서 불이익을 보게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다급하게 기존의 투자 계약을 철회, 당장 새로운 자금줄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가을 미국 정부는 해외 투자자들이 IT 관련 딜을 체결할 때 감독 당국의 승인을 받도록 새로운 법안을 마련, 시행 중이다.

이 때문에 실리콘밸리의 IT 기업 투자가 전반적으로 위축되는 한편 크게 지연되는 실정이다. 이와 별도로 워싱턴 정치권과 트럼프 행정부가 업체들을 직접 만나며 중국 비즈니스의 리스크를 경고, 양국의 자금 흐름을 꺾어 놓았다.

미 연방수사국(FBI)도 한몫 했다. 샌프란시스코 인력을 대폭 늘린 한편 중국의 지적재산권 강탈에 대한 수사를 크게 강화하고 나선 것.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베이징 소재 투자 업체인 시노베이션 벤처스는 최근 실리콘밸리의 비즈니스를 철수하고, 미국 투자를 전면 중단했다.

중국 대기업 포선 인터내셔널 역시 민감한 산업에 대한 투자를 꺼리고 있다. 투자 환경이 비우호적이라는 지적이다.

중국판 구글로 통하는 바이두 산하의 투자 업체 바이두 벤처스를 포함해 일부 업체는 미국 감독 당국의 눈을 피하기 위해 새로운 투자 구조를 도입하는 등 필살기를 동원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에서 훌륭한 딜이 아니면 합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