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10만명당 자살률 24.3명...6년새 7명 줄었지만 OECD 2위

2017년 자살 사망 1만2463명..남성·50대 많아
자살자 5월 가장 많고 1월 가장 적어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3:44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2017년 우리나라에서 자살로 사망한 사람은 1만2463명으로 자살자가 가장 많았던 2011년에 비해 3443명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두번째로 높은 자살률을 보이고 있었다.

자살자를 성별·연령·지역별로 보면 남성, 50대, 충남에 많았고, 시기별로는 5월에 가장 많고, 1월에 가장 적었다.

2011년 대비 2017년 자살자 현황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11일 발표한 '2019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의 자살자 수는 1만2463명으로 1년 전 1만3092명보다 629명(4.8%) 줄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2017년 24.3명으로 2016년 25.6명에 비해 1.3명(5.1%) 감소했다. 자살자 수가 가장 많고 자살률이 제일 높았던 2011년(1만5906명, 31.7명)보다 자살자는 3443명이 줄었다.

남성(34.9명)의 자살률은 여성(13.8명)보다 2.5배 높았고, 전체 자살 사망자 가운데 남성(8922명)은 71.6%, 여성(3541명)은 28.4%로 7대3의 비율을 보였다.

지난해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자살률이 감소했다. 특히 60대의 자살률(2016년 34.6명→2017년 30.2명)이 두드러지게 낮아졌다. 자살 사망자는 50대(2568명)에서 가장 많았으나, 자살률은 대체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 동기는 연령대별로 달랐다. 10∼30세는 정신적 어려움, 31∼50세는 경제적 어려움, 51∼60세는 정신적 어려움, 61세 이상 육체적 어려움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자살자 수는 경기(2898명), 서울(2067명), 부산(907명) 순이었고, 연령표준화 자살률은 충남(26.2명), 전북(23.7명), 충북(23.2명) 순으로 높았다.

월별 자살자 수는 봄철(3∼5월)에 증가하고 겨울철(11∼2월)에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2017년에도 5월이 1158명(9.8%)으로 가장 많았고, 1월이 923명(7.4%)으로 가장 적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간 자살률을 비교하면, 우리나라 자살률(2016년 기준 25.8명)은 리투아니아(2016년 기준, 26.7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청소년(10~24세) 자살률(7.6명)은 OECD 회원국(평균 6.1명) 중 열한 번째로 높았고, 노인(65세 이상) 자살률(58.6명)은 OECD(평균 18.8명)에서 가장 높았다.

장영진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2017년 자살률은 2016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여전히 OECD 최고 수준으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해 여러 부처가 함께 수립한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